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수원·석탄공사, '2020 공공기관 청렴도'서 '최우수' 등급...석탄공사는 '4단계 상승'

공유
0

한수원·석탄공사, '2020 공공기관 청렴도'서 '최우수' 등급...석탄공사는 '4단계 상승'

국민권익위, '2020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 발표..."국민과 공직자의 부패경험률 전반적 개선"

center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경주 본사 전경. 사진=한수원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2020 공공기관 청렴도'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과 대한석탄공사가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특히, 대한석탄공사는 전체 조사대상 공공기관 중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4개 등급 상승한 평가를 받았다.

국민권익위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58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국민권익위는 매년 공공기관 직원과 일반 국민에 대한 설문조사, 부패사건 발생현황 등을 종합해 공공기관 청렴도를 측정해 기관별 등급을 지정해오고 있다.

조사대상은 중앙행정기관 45개, 광역지자체 17개, 기초지자체 226개, 교육청·교육지원청90개, 공기업 등을 포함하는 공직유관단체 202개이다.

국민권익위원위는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 종합청렴도가 전년 대비 0.08점 상승한 8.27점으로 4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종합청렴도가 지난해보다 2개 등급 이상 상승한 기관은 관광공사와 보건복지부, 제주특별자치도 등 27개 기관이고, 3개 등급 이상 상승한 기관은 석탄공사와 경기 수원시, 강원 동해시, 전남 진도군 등 7개 기관이다. 4개 등급 상승한 기관은 석탄공사 1곳 뿐이다.

관광공사의 경우, 지난해 '2019년도 청렴도' 발표 결과 전년에 비해 청렴도가 크게 하락하자, 원인을 분석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청렴정책을 추진해 올해 2개 등급 상승했다고 국민권익위는 설명했다.

또한, 새만금개발청, 한수원, 한국남동발전, 한국광해관리공단 등은 최근 3년간 1~2등급을 유지한 53개 기관에 이름을 올렸다.
구체적으로 종합청렴도에서 한수원은 지난해보다 1단계 상승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한수원은 지역사회·협력업체와 함께하는 청렴활동, 적극행정 구현을 위한 사전 컨설팅 감사 제도 활성화 등 실질적인 청렴도 제고활동을 지속한 결과 이번 청렴도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보다 4단계 껑충 뛰어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은 석탄공사는 지난 9월 국민권익위원장 주재 전국 감사관 회의에서 제도개선 우수사례를 발표했고, 온라인 청렴실천 결의대회와 강의를 진행해 왔으며, 고객만족 설문조사 등을 폭넓게 추진해 부패행위 무발생 실적을 달성한 것이 좋은 결과를 얻은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 새만금개발청, 한전KPS, 한국남동발전,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해와 같은 2등급을 받았고, 한국조폐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서부발전, 한국표준협회는 지난해보다 1개 등급 상승한 '2등급'을 받았다.

강원랜드는 지난해보다 1개 등급 상승한 '3등급'을 받았고,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석유공사는 지난해와 같은 '3등급'을 받았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은 지난해보다 1개 등급 하락한 '3등급'을 받았다.

'4등급'을 받은 공공기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철도(코레일), 한국도로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국가철도공단,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등이다.

LH와 도로공사는 지난해에도 '4등급'을 받았고, 한국철도와 농어촌공사, 코트라는 지난해보다 1단계, 국가철도공단은 지난해보다 2단계 떨어졌다.

최하위인 '5등급'에는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이름을 올렸다. 지역난방공사는 지난해보다 1단계 추락했다.

중앙행정기관 중에서는 통계청과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이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고, 국토교통부가 최하위 등급인 '5등급'을 받았다.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은 "감염병 확산의 어려운 상황에서도 청렴도가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이런 때일수록 공직자가 중심을 잡고 공직기강을 확립하면서 적극행정을 실천해 국민들의 신뢰를 얻는다면 위기는 곧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