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2기 성료…스타트업과 시너지 확대

공유
0

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2기 성료…스타트업과 시너지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종로구 교보생명빌딩에서 열린 '교보생명 이노스테이지 2기 데모데이'에서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가운데)과 스타트업 대표·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오픈 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INNOSTAGE)’ 2기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노스테이지'는 교보생명의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액셀러레이터와 함께 우수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고, 협력 사업 모델을 개발하는 프로그램이다.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차별화된 보험 상품과 서비스, 신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지난해 이노스테이지 1기에는 주로 건강 증진형 헬스케어 서비스에 초점을 맞춘 업체들이 포함됐다. 올해는 좀 더 범위를 넓혀 고객들에게 다양한 라이프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을 보유한 스타트업이 대거 선발됐다.

지난 7월 7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이노스테이지 2기 스타트업 5곳이 선발됐다. 이후 이들은 전문 액셀러레이터 크립톤과 함께 액셀러레이팅 과정을 거쳤다.

지난 4개월여간의 액셀러레이팅 결과물은 데모데이를 통해 공개됐다. 이 자리에서 5개 스타트업은 각 사 고유의 비즈니스 모델은 물론, 교보생명과의 협업 방안 등도 소개했다.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을 서비스하는 ‘프렌트립’은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과 협업해 프립 액티비티 전용 보험을 내놨다. 인사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디타임’은 교보생명 현업부서와 함께 만든 중소기업 인사관리 시스템을 소개했다.

이 외에도 여성 생활 데이터 기반 라이프스타일 관리 솔루션 ‘씽즈’는 교보생명의 통합 고객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케어(Kare)’와 공동 프로모션을, 인공지능(AI) 문자인식(OCR) 스타트업 ‘로민’은 보험금청구 자동화 서비스 인식률 향상 모델을 선보였다.

데모데이 우승은 ‘제제미미’가 차지했다. ‘제제미미’는 자녀들의 사진을 자동으로 관리하고, 영상을 만들어주는 솔루션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