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기아차, '엔진화재 위험' 29만5000대 미국서 리콜

공유
2

[글로벌-Biz 24] 기아차, '엔진화재 위험' 29만5000대 미국서 리콜

center
기아차는 엔진결함으로 쏘렌토 등 29만5000대를 미국에서 리콜한다.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차량 엔진화재 위험을 이유로 29만5000여대를 리콜한다.

5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기아차는 2012~2013년 형 쏘렌토, 2012~2015년 형 포르테와 포르테 쿠페, 2011~2013년형 옵티마 하이브리드, 2014~2015년형 쏘울, 2012년형 스포티지 차량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주행 중 엔진부에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에 따른 것이다.

내년부터 리콜이 시작되며 각 딜러는 엔진부를 조사해 연료나 오일이 새는지 여부를 점검하게 된다. 또 엔진 성능 테스트도 함께 검사하게 되며 필요할 경우 엔진 교체를 포함해 부품 교환이 이뤄진다.
대규모 리콜은 기아차와 현대 자동차가 리콜 지연을 이유로 사상최대 규모인 2억1000만달러 벌금을 부과받은지 1주일만에 나왔다.

기아차와 현대차는 엔진 결함 문제가 있는 차량 160만대를 시의적절히 리콜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미 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로부터 대규모 벌금을 부과받았다.

기아와 현대차는 NHTSA에 벌금을 내고 합의하는 것으로 사건을 마무리 지었다.

기아차는 모두 7000만달러를 물기로 합의했다.

2700만달러를 벌금으로 내고, 안전여건 개선에 1600만달러를 투자하게 된다. 대신 안전 조건을 충족하게 되면 나머지 벌금 2700만달러는 납부가유예된다.

한편 현대차는 4일 엔진 손상과 차량 화재 위험을 일으킬 수 있는 베어링 결함을 시정하기 위해 미국에서 12만9000대를 리콜하기로 결정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