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암서 고병원성 AI 확진... 이지바이오, 파루, 제일바이오 진바이오테 노려볼까

공유
8

영암서 고병원성 AI 확진... 이지바이오, 파루, 제일바이오 진바이오테 노려볼까

center
"정밀검사,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진했다."

전남 최대 가금류 사육지역인 영암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돼 반경 3㎞내 가금류를 예방적 살처분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4일 영암군 시종면의 육용오리 사육농장에서 전남동물위생시험소가 도축 출하 전 검사를 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전남도는 해당 농장에서 사육 중인 오리 9800마리를 모두 살처분했으며, 이날 반경 3㎞ 이내 가금류 사육농장 10곳에서 사육 중인 닭 35만9000마리와 오리 13만4000마리 등 총 49만3000마리도 예방적 살처분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장 반경 10㎞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하고 30일 간 가축 이동제한 명령을 내렸다. 반경 10㎞에는 농장 54곳에서 닭 157만3000마리, 오리 64만2000마리를 사육 중이다.

또 AI 발생 농장 마을 입구 등 10㎞ 안에 이동통제 초소 26곳을 설치하고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영암은 전남 최대의 닭·오리 사육지역으로 49개 농장에서 185만9800마리를 사육 중이며, 인근 나주에서는 7개 농장에서 15만8600마리, 무안에서는 7개 농장에서 19만6300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전남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2018년 1월 이후 2년11개월 만이다.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는 전북 정읍과 경북 상주에 이어 세 번째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관련주는 이지바이오 파루 제일바이오 이글벳 중앙백신 진바이오텍 대한뉴팜 일양약품 등이 있다.

대한뉴팜은 동물의약품 등을 제조하고 있으며 일양약품은 독감백신 및 플루백신, 조류독감백신 등의 백신을 판매위해 R&D에 투자하고 있다.

증권 전문가들은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계속 확산됨에 따라 시장에서 테마를 형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온만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