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6만9700원 마감...7만 원 돌파는 언제

공유
0

삼성전자 6만9700원 마감...7만 원 돌파는 언제

center
삼성전자 주가가 장중 한때 7만 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인 7만500원까지 상승 하기도 했으나, 차익 매물이 나오면서 종가는 6만9700원 으로 마감했다. 자료=NH투자증권 HTS
삼성전자 주가가 3일 6만9700원을 돌파해 언제 7만 원 돌파할지에 증권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장중 한때 7만 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가인 7만500원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뒤로 밀리기 시작해 6만9700원으로 마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들어 사흘 연속으로 상승하면서 4.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삼성전자가 장중 기준으로 7만 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투자자들이나 증권업계자 주목하고 있다.
지난 2일 장중 최고가로 7만 원에서 100원 부족한 6만9900원까지 상승했고 내년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힘입어 11월 한 달 동안에만 17.8% 상승하는 등 상승을 위한 에너지를 축적했다.

이 기간 동안 외국인은 1조 이상 순매수하면서 상승의 힘을 비축했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내년 1분기부터 디램(DRAM) 수요 회복이 이뤄지며 반도체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미국 메모리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이 실적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는 소식에 주가가 탄력을 받았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올해 연말과 내년 연초께 디램의 수요 호조 영향으로 올해 4분기 삼성전자의 출하량이 기존 회사 측 가이던스를 크게 상회할 것"이라며 "내년 2분기 초반으로 예상했던 디램 고정가격 상승 시점이 내년 1분기 중반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보여 실적 눈높이가 올라가는 중"이라고 전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