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비즈니스‘ 강화…업무용 모빌리티 시장 공략 박차

공유
0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 T비즈니스‘ 강화…업무용 모빌리티 시장 공략 박차

center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모빌리티가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를 강화하며 비즈니스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인 ‘카카오 T 비즈니스’를 개편해 총 6종의 신규 서비스를 추가한다고 3일 밝혔다.

카카오 T 비즈니스는 기업 회원 전용 서비스로, 업무용 이동에 특화된 다양한 이동 상품과 기업별 정책에 맞춘 교통비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카카오 T 비즈니스 개편은 기업 고객들의 이동 서비스 선택의 폭을 넓힐 뿐 아니라, 프리미엄 이동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택시 서비스의 경우 기존 일반 중형택시, 기업 전용 AI 기반 호출 서비스인 플러스, 예약형 블랙 택시에 더해 △카카오 T 블루 △카카오 T 벤티 △카카오 T 모범 △사전 예약 없이 호출할 수 있는 온디맨드형 카카오 T 블랙 등 프리미엄 라인이 확충했다.

기업 고객들도 카카오 T에 제공되던 서비스를 업무용으로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여러 명이 동시에 이동해야 하는 경우에는 11인승 대형승합택시인 카카오 T 벤티를, 급한 일정으로 빠른 이동이 필요할 경우에는 목적지에 관계없이 자동 배차되는 카카오 T 블루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신규로 제공되는 택시 서비스들은 주변에 이용 가능한 차량이 있을 경우에만 호출 가능하다.

‘프리미엄 대리’와 ‘이코노미 대리'도 카카오 T 비즈니스에서 제공된다. 프리미엄 대리의 경우 정장을 착장한 베테랑 기사가 출차 발렛부터 주차에 이르기까지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큼, 임원 및 외부 임직원 의전이 필요한 경우에 용이하다.

카카오모빌리티 T비즈플랫폼팀 박지은 이사는 “카카오 T 비즈니스는 서비스 이용부터 결제, 정산까지 가능한 통합 관리 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7000여 곳의 기업 고객을 확보했다”며 “기업 고객 대상으로도 MaaS형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현하고자 서비스를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