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과기부 내년 예산 17조5천억 확정…7.4% 늘어

공유
0

과기부 내년 예산 17조5천억 확정…7.4% 늘어

한국판 뉴딜·감염병 대응 등 확대…정부 R&D 27조4천억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뉴시스
2021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산이 올해보다 7.4% 늘어난 17조5154억원으로 확정됐다. 또 정부 연구개발(R&D) 예산은 올해보다 13.1% 늘어난 27조4018억원으로 당초 제출한 예산안보다 2015억원이 증액됐다.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이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됐다고 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이번 예산은 2020년의 16조3069억원 보다 1조2086억원 증액된 규모로 한국판 뉴딜, 기초·원천 연구개발, 3대 신산업 육성, 포용사회 실현, 감염병 대응을 위한 예산이 확대됐다.

세부항목별로 보면 한국판 뉴딜에 올해보다 1조1030억원(132.3%) 증가한 1조9366억원을 투입한다. 디지털 뉴딜에 8,824억원(136.0%)이 증가한 총 1조531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그린뉴딜에 올해 대비 282억원(85.9%) 증가한 총 610억원이 반영됐다.

연구자 주도의 기초연구 및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우주·원자력 기술개발, 기술사업화 등에 올해보다 4320억원(7.8%)이 증가한 5조9938억원을 반영했다.

특히 연구주제, 기간 등을 연구자가 주도적으로 제시하는 자유공모방식 기초연구 예산을 1조7907억원으로 2910억원 했다. 또 강소특구 사업화 지원 사업, 추가 지정 및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정부안보다 300억원 증액된 600억원으로 확정됐다.

바이오헬스, 인공지능반도체, 미래차 등 3대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보다 1903억원(36.6%) 증가한 7104억원을 투자한다.
디지털 격차 해소 지원, 창의적 인재양성 등 포용사회 실현을 위해 올해보다 2776억원(22.4%) 증가한 1조5179억원을 지원한다. 경력단절 여성 과학기술인 복귀 지원, 인공지능·소프트웨어 핵심인재 양성 지원을 확대하고 디지털 배움터 1000개소 운영 및 통신 인프라 확대 구축을 통해 디지털접근성을 강화한다.

신·변종 바이러스 및 코로나 이후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기초역량을 강화하고 대형·복합화하는 재난에 대응하는데 올해보다 492억원(54.6%) 증가한 1394억원을 지원한다. 신‧변종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를 설립하고 예측-진단-치료-예방 플랫폼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정서비스 예산은 예금 지급이자 현실화 등에 따라 올해보다 3498억원(8.9%) 감소한 3조5981억원이 반영됐다.

정부 R&D 예산은 감염병 대응과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혁신성장 3대 신산업, 소재·부품·장비에 중점 지원한다.

먼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방역현장 핵심기술 지원 등 감염병 대응 연구개발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내년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신규 추진하는 '현장수요맞춤형방역물품기술개발'에 89억원을 반영했다.

또 데이터‧인공지능‧5G 및 비대면 핵심기술 고도화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친환경 도시‧산업 인프라 구축 등 그린뉴딜을 지원하는 연구개발에 투자를 강화한다.

이 밖에 수소경제 활성화, 온실가스 고정(CCUS), 에너지 고효율화 및 수요관리 등 2050 탄소중립을 뒷받침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급·수요 관리기술'과 '산업혁신기반구축'을 새롭게 추진한다. 여기에는 각각 320억원과 110억원 예산이 반영됐다.

기술개발부터 상용화까지 관계부처 전주기 협업 R&D 지원을 중심으로 바이오헬스,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분야혁신성장 성과 창출을 가속화한다.

소재·부품·장비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응하여 핵심 품목 기술자립화부터 사업화 연계까지 전주기 연구개발 지원한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2021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이 확정됨에 따라 2021년도 연구개발사업 종합시행계획 등 각종 사업계획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