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피 2670선 우뚝, 이틀째 사상최고치 경신...외국인 순매수 강화

공유
0

코스피 2670선 우뚝, 이틀째 사상최고치 경신...외국인 순매수 강화

삼성전자·SK하이닉스, 반도체업종 업황기대에 강세

center
코스피가 2일 사상최고치를 다시 경신하며 추가상승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코스피가 사상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추가 경기부양책과 코로나19 백신의 기대에 투자심리가 개선되며 이틀째 사상최고치를 갈아치웠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이날 전거래일 대비 1.58%(41.65포인트) 오른 2675.90에 거래를 마쳤다.

이틀째 오름세로 종가기준으로 1일 기록한 사상최고가(2634.25)를 갈아치웠다. 코스피는 전거래일보다 11.63포인트(0.44%) 오른 2,645.88로 출발한 뒤 상승 폭을 확대했다.

이날 코스피는 장중 2677.12까지 올라 장중 기록으로도 지난달 30일(2,648.66)의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는 사자에 나섰다. 이틀째 순매수로 그 규모는 5170억 원에 이른다. 반면 기관투자자, 개인투자자는 각각 2485억 원, 2445억 원을 내다팔았다.

거래량은 1억550만 주, 거래대금은 16조8872억 원을 기록했다.

종목별 투자동향을 보면 외국인 투자자는 삼성전자우 735억 원, 현대차 278억 원, 삼성전기 211억 원순으로 내다팔았다. 반면 삼성전자 1918억 원, SK하이닉스 1677억 원, LG화학 1304억 원순으로 많이 샀다.

기관의 순매도종목 1위는 현대모비스다. 순매도규모는 485억 원에 이른다. 삼성전자 382억 원,현대차 337억 원순으로 팔았다. 반면 SK하이닉스 438억 원, SK 364억 원, 삼성전기 142억 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SK하이닉스 1999억 원, 삼성전자 1437억 원, LG화학 1234억 원순으로 팔았다. 반면 삼성전자우 704억 원, 현대차 529억 원, 현대모비스 343억 원순으로 샀다.

상한가 1개를 포함해 475개 종목이 올랐다. 하한가없이 353개 종목이 내렸다. 77개 종목이 가격변동없이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90%(8.05포인트) 오른 899.34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종목 주가는 엇갈렸다.

삼성전자는 미국의 반도체 업체인 마이크론의 내년 실적추정치가 상향조정됐다는 소식에 2.51% 올랐다. SK하이닉스도 8,46% 뛰었다. SK 7.00%, LG화학, 삼성SDI 0.91%, 기아차 1.67%, 삼성물산 0.41% 등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 0.38%, 네이버 0.70%, 카카오 0.40% 현대차 0.54% 등 약세를 나타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의회와 연준 등에서 쏟아진 추가 부양책 관련 소식이 위험자산 선호심리를 높였다”며 “실적 개선 기대가 높은 종목군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후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중 뮤츄얼펀드는 미국과 유럽에서 투자되는 펀드가 큰 비중을 차지하며, 장기자금의 성격을 가진다”며 “달러 약세와 투자심리 회복으로 신흥국 관련 주식펀드로 자금 유입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