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머스크 "2026년 화성에 유인우주선 보낸다"

공유
0

[글로벌-Biz 24] 머스크 "2026년 화성에 유인우주선 보낸다"

center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는 오는 2026년에 화성에 유인우주선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가 2026년에는 인류가 화성에 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미국 전기차 테슬라 공동 창업자 겸 CEO이자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페이스X 창업자 겸 CEO인 머스크는 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웹캐스트 시상식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CNBC에 따르면 머스크는 스페이스X가 "대략 지금부터 6년 뒤에는" 인류를 달에 착륙시킬 수 있을 것으로 "매우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행운이 따른다면 4년이면 가능할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기후위기, 자원고갈 등으로 인류의 생존이 위협받는 것의 대안으로 인류의 우주 이주를 꿈꾸고 있다.

머스크는 화성 유인우주선 발사에 앞서 "2년 안에 무인 우주선을 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2026년 화성 유인우주선 발사는 지난 2016년 9월 머스크가 국제 우주인 협회(IAC)에서 밝힌 포부와 다르지 않다.

당시 그는 "만약 상황이 정말로 잘 돌아간다면" 사람을 화성에 착륙시키는 것이 "아마도 10년 안에 가능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당시 "구체적으로 언제 그 일이 가능할지를 언급하지는 않겠다"면서 "엄청난 위험 요인들이 산재해 있다"고 강조했다.

머스크의 화성 유인우주선 발사 계획은 스타십 로켓 개발이 열쇠를 쥐고 있다.

스테인리스 강철 우주선을 제작해 화물을 적재하고도 최대 100명이 동시에 탑승토록 한다는 것이 계획이다.

현재 스페이스X의 팰컨9, 팰컨헤비 로켓이 일부 재사용이 가능한 것과 달리 스타십 로켓은 완전한 재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로켓이라기보다 상용 항공기와 같은 수준으로 로켓을 개량하는 것으로 주된 비용이 연료비가 되도록 한다는 것이 목표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