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11월까지 무역흑자 200억달러 '사상 최고치'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11월까지 무역흑자 200억달러 '사상 최고치'

center
베트남 무역흑자가 올해초부터 11월말까지, 2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FDI(외국인직접투자)기업의 대중, 대미 수출이 증가한데 힘입은 결과다.

2일(현지시간) 베트남 통계총국이 발간한 '2020년 11월 사회경제 상황 보고'에 따르면, 올해에도 FDI기업들이 베트남 수출을 견인했다. 올해초부터 11월말까지, FDI 부문 수출액은 작년 동기 대비 7%, 국내 기업 수출액은 2% 미만 증가했다. FDI 부문 수출액은 베트남 총 수출액의 71%를 차지했다.

올해초부터 11월말까지 베트남의 총 수출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3.5% 증가한 4,890억달러로 추정된다. 그 중 수출액은 약 2,550억 달러, 수입액은 2,340억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5%, 1.5%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전자 제품, 컴퓨터 및 부품 수출 성장률이 두자릿수에 달했다. 중공업 및 광물, 경공업 및 수공예품 수출도 작년 동기 대비 크게 성장했다. 반면 쌀을 제외한 농수산물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

시장별로는, 미국과 중국 대상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특히, 11월말까지 대미 누적 수출액은 작년 동기간 대비 약 26% 증가한 700억달러다. 대중국 수출액은 15% 증가한 430억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유럽, 아세안, 한국 시장에서는 3~10% 감소했다.

올해초부터 11월말까지, 총 수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이 중, 작년 동기 대비 FDI 부문은 9% 증가, 국내 기업 부문은 약 10%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여전히 중국이 가장 큰 수입국이었다. 11월말까지 대중국 수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740억달러였다. 대유럽 수입액은 4% 증가했지만, 한국, 아세안, 일본, 미국에서의 수입은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전자 제품, 컴퓨터 및 부품, 핸드폰 및 부품, 화학 제품이 늘었으며, 직물, 플라스틱 및 강철은 감소했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