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달러 환율 3.3원 오른 1106.5원 마감...주가 하락, 위안화 약세 영향

공유
0

원·달러 환율 3.3원 오른 1106.5원 마감...주가 하락, 위안화 약세 영향

center
원달러 환율이 30일 상승 마감하면서 추가 상승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원·달러 환율이 상승 마감했다.

30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대비 3.3원 오른 달러당 1106.5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거래일 원·달러 환율은 1103.2원으로 종료됐다.

이날 환율은 장 초반부터 상승세를 탔다. 전거래일 대비 1.0원 오른 1104.2원으로 개장한 후 상승세를 지속했다.

업계는 주식시장에서 외국인의 매도세가 높아지면서 주가가 하락하고 위안화의 약세도 반영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