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모빌리티로 만났다’…모빌리티 연합전선 구축한 '네이버-현대차'

공유
0

‘모빌리티로 만났다’…모빌리티 연합전선 구축한 '네이버-현대차'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 개발·산업 생태계 조성 등
한성숙 “모빌리티 혁신, 다양한 실험으로 가능성 모색”

center
한성숙 네이버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현대·기아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왼쪽 두번째)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네이버와 현대차그룹이 모빌리티 분야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사진=네이버]
국내 최대 인터넷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와 자동차 제조사인 현대차그룹이 ‘모빌리티’ 사업 연합전선을 구축했다. 네이버와 현대차는 고객에 혁신적인 모빌리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지난 27일 현대차그룹과 네이버 그린팩토리에서 모빌리티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IT정보기술과 자동차 분야에서 기술·비즈니스 역량 간 시너지를 통해 차량과 플랫폼을 연계한 신규 서비스 출시 등 다양한 가능성을 실험해 나갈 계획이다. MOU의 주요 내용은 △콘텐츠·서비스 사업 협력 △모빌리티 서비스 시너지 창출 △중소상공인(SME) 대상 상생 모델 개발 등이다.

네이버는 이번 협력에 따라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를 현대·기아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발한다. 또한 각종 서비스와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연동해 고객 편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차량별 주행 정보와 네이버 알림 서비스를 연동해 정비 시기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거나, 주차한 차량의 정확한 위치까지 도보 길안내를 네이버맵을 통해 제공받는 등의 앱간 경계가 없는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디지털키와 네이버 아이디 등을 통해 전기차 충전, 픽업&딜리버리, 세차 서비스도 가능하다..

앞으로 양사는 커넥티드카 및 친환경차,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등을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 유망 분야 등에서도 중장기적으로 협력하며, 다양한 비즈니스 기회를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모빌리티 산업은 다양한 유형의 사용자들에게 많은 변화를 줄 수 있는 분야”라며 “현대차그룹과 함께 모빌리티 분야의 혁신을 위해 다양한 실험을 통해 가능성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자동차와 ICT의 결합을 통해 고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 편의를 증진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전반에 걸쳐 고객경험을 혁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