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양주 불곡산 왜 유명세 탈까... 암릉과 경사진 능선 많아 산행의 재미 듬뿍

공유
0

양주 불곡산 왜 유명세 탈까... 암릉과 경사진 능선 많아 산행의 재미 듬뿍


center

경기도 양주 불곡산이 관심을 끌고 있다.

불국산 높이는 465m이다. 불국산이라고도 부르며 양주시 유양동과 백석읍의 경계를 이루고 있다. 대동여지도에 ‘양주의 진산’이라고 나와 있다.

별로 높지 않고 밋밋해 보이지만, 암릉과 경사진 능선이 많아 산행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잘 알려져 있지 않고, 서울에서 가까워 호젓한 당일 코스로 좋다. 산 중턱에는 신라 때인 898년(효공왕 2)에 도선국사가 창건하였다는 백화암이 있다.

창건 당시에는 불곡사라고 불렀다고 한다. 절 앞마당에는 수백 년 된 느티나무가 있어 사찰의 역사를 실감나게 한다.

산행은 유양동 백화암 입구에서 시작한다. 유양초등학교 앞에서 도로를 따라 서쪽으로 가다 보면 백화암 입구 표지판이 있다.

백화암 옆 계곡길을 따라 오르면 안부 사거리가 나온다. 여기서 북서쪽 능선을 따라 오르는데, 이 길에서 정상까지의 등산로는 바위가 많다.

정상에서는 시야가 탁 트여 전망이 좋다. 남쪽으로 도봉산 능선들이 보이고, 멀리 의정부시와 동두천시가 내려다보인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