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마케팅 전설' 셰이 전 자포스 CEO, 46세에 절명

공유
2

[글로벌-Biz 24] '마케팅 전설' 셰이 전 자포스 CEO, 46세에 절명

center
젊은 나이에 사망한 토니 셰이 자포스 창업자. 사진=자포스 트위터
미국 마케팅의 전설적인 인물인 토니 셰이 전 자포스 최고경영자(CEO)가 27일(현지시간) 화재사고 후유증으로 끝내 목숨을 잃었다고 자포스가 밝혔다.

28일 로이터,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자포스는 전날밤 성명을 통해 지난 18일 코네티컷주 뉴런던의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로 화상과 유독가스 흡입에 따른 호흡기관 손상으로 고통받던 셰이 전 CEO가 후유증을 이겨내지 못하고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셰이는 "신발은 매장에서 직접 신어본 뒤 구매를 결정한다"는 기존 통념을 깨고 온라인을 통한 신발 판매를 정상궤도로 올려놓은 인물이다.

지금은 온라인에서 신발을 사는 것이 익숙한 광경이지만 그는 2000년대 초반 온라인 구매를 꺼리던 소비자들을 '무료 배송과 반송'이라는 당근으로 온라인 신발 판매 붐을 일으켰다.

그는 또 대부분 온라인 업체들이 외주에 의존하는 콜센터를 기업 활동의 핵심으로 보고 내부 핵심 사업부문으로 활성화했다.

직접 고용으로 인해 비용이 많이 들지만 고객 충성도를 높이는데 이만한 방법은 없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었다.

자포스는 무료 배송·반송과 콜센터 직접 운영으로 큰 비용부담을 안았지만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성공해 탄탄한 기반을 구축하는데 성공했다.

그의 이같은 경영전략은 경영학에서 단골로 활용하는 '사례연구' 가운데 하나가 됐다.

미 이민 2세대로 하버드대를 졸업한 셰이는 20대 초반에 공동창업한 온라인 광고업체를 마이크로소프트(MS)에 매각하면서 부를 축적했고, 이 돈으로 1999년 닉 스윈먼이 창업한 자포스에 투자했다.

스윈먼이 창업한 자포스는 그러나 셰이 덕에 유명해졌다.

그가 최고경영자(CEO)로 경영 일선에 나서면서 2000년 닷컴거품 붕괴 위기를 헤쳐나가는데 성공했고, 2009년에는 아마존이 거액을 들여 자포스를 인수하도록 하는데도 성공했다.

아마존은 12억달러에 자포스를 인수한 뒤 셰이의 독특한 경영방식에 매력을 느껴 그가 계속해서 CEO로 경영을 맡도록 했고, 마치 독립된 자회사처럼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지난 8월 CEO에서 물러난 셰이는 그러나 18일 화재사고로 48세에 운명을 달리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