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출 효자'된 마사회 '온라인 마권발매 시스템', 국내선 '죄인 취급'

공유
0

'수출 효자'된 마사회 '온라인 마권발매 시스템', 국내선 '죄인 취급'

마사회, 카자흐스탄 알마티 경마장에 22억 규모 경마전자시스템 구축 계약 체결
종이 전표로 마권 발매하던 카자흐스탄, 마사회 기술로 '온라인 베팅' 도입 추진
국내 정치권, '온라인 베팅' 도입 공감대 확산...농식품부는 여전히 '신중론' 타령

center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이 20일 과천 마사회 본관에서 카자흐스탄 텐그리인베스트먼트와 알마티 경마장 발매시스템 공급 계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온라인 마권 발매(온라인 베팅)'가 가능한 경마 전자발매시스템을 카자흐스탄에 수출하는데 성공했다.

28일 마사회에 따르면, 마사회는 지난 20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경마장의 소유자인 텐그리인베스트먼트와 '카자흐스탄 알마티 경마장 발매시스템 공급 계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김낙순 마사회장과 사르센바예프 세리크 텐그리인베스트먼트 대표는 각각 경기 과천 마사회 본관 대회의실과 카자흐스탄 알마티 현지에서 온라인을 통해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계약은 200만 달러(약 22억 원) 규모의 경마 발매시스템 공급 계약으로, 마사회가 지난 5월부터 추진한 알마티 경마장 디지털화 사업 자문의 결실이다.

이번에 마사회가 수출한 시스템은 마사회가 지난 2005년 자체 개발한 경마 발매시스템 'K-토트(K-TOTE)'로, 발매·매출정보시스템과 마권발매기를 포함한다.

이 시스템은 그동안 미국 기술에 의존하던 시스템을 국산화한 것일뿐 아니라, 경마공원이나 장외발매소가 아닌 곳에서도 PC·모바일 등으로 마권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베팅'을 곧바로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실제로 카자흐스탄은 이번 마사회와의 계약을 계기로 '온라인 베팅'을 도입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출하는 K-TOTE에는 발매서버 라이센스 외에 모바일앱 라이센스도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카자흐스탄은 코로나19와 모바일로의 구매패턴 변화를 반영, 모바일앱을 통해 마권을 판매할 수 있도록 모바일 소프트웨어를 우선적으로 공급받기로 했다.

중앙아시아에 위치한 카자흐스탄은 전통적인 말산업 대국이지만, 경마장 시설이나 경주 체계, 마권발매 시스템은 비교적 낙후돼 있다.

카자흐스탄은 경마 시스템 현대화를 위해 전통적 경마 선진국인 유럽 대신 마사회와 손을 잡았고, 이 기회에 마사회의 기술력으로 온라인 베팅 시스템까지 도입하려는 것이다.

마사회는 K-TOTE 외에, 국내 중소기업이 카자흐스탄에 70억 원 규모의 경마실황 방송장비와 기기도 수출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세리크 텐그리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지난 2월 서울경마공원 방문 때 모바일 마권 발매 시스템에 깊은 인상을 받았는데 그 발매 시스템을 그대로 알마티 경마장에 도입할 수 있게 돼 매우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사회는 베트남과도 온라인 발매시스템을 포함한 경마장 사업 수출을 논의 중이다.

IT기술 우위를 경마 선진국과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내세워, 기존의 경주실황 수출을 넘어 온라인 마권 발매 시스템 수출을 위한 신북방, 신남방 지역의 교두보를 마련하고 있는 셈이다.

김낙순 마사회장은 "경마는 단순한 베팅이 아니라 국익에 기여할 수 있는 하나의 산업"이라며 "한국경마만의 경쟁력으로 신남방, 신북방 시장에도 적극 진출해 경마한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국내에서는 '온라인 마권 발매' 제도 도입이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다. 말산업계의 도입 요구에도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와 일부 시민단체가 사행심 조장 등을 이유로 신중론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정치권에서는 온라인 베팅 도입에 관한 공감대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2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은 온라인 마권발매 도입을 골자로 하는 한국마사회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 개정안 발의에는 이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 11명 외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2명도 동참해 향후 처리 결과가 주목된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