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업비트,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 지연제 도입

공유
0

업비트,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 지연제 도입

고객 자산 보호 강화 차원

center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28일 오후 3시부터 고객 자산 보호 정책 강화의 일환으로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 지연제를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28일 오후 3시부터 출금 신청한 시각을 기준으로 입금 한지 24시간이 지난 원화 총액만큼의 디지털 자산만 출금 가능하다. 예를 들어 업비트 계좌에 잔고가 0원이던 회원이 100만원을 입금하고 24시간이 지나기 전에 100만원
상당의 디지털 자산 출금을 신청하더라도 출금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입금 24시간이 지난 후에는 이런 제한 없이, 출금 신청 시점 기준 100만원 상당의 디지털 자산을 출금할 수 있다. 보이스 피싱에 악용되는 사례를 예방하고, 금융 사기를 사전에 차단해 피해 사례들을 막기 위함이다.

원화를 입금해 원화로 출금하거나, 디지털 자산을 입금해 원화 또는 디지털 자산으로 출금하는 것은 종전과 동일하게 시간의 제약이 없다.

업비트 관계자는 "업비트는 365일 24시간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을 가동하고, 대표적인 금융 사기 사례들을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적극적으로 움직여왔다"며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로부터 더욱 철저히 고객을 보호하고자 24시간 디지털 자산 출금제를 추가로 도입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금융 사기 유형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지속적으로 예방책을 강화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투자 환경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