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귀뚜라미, 겨울철 보일러 사용법 안내 "실내온도 18~21℃ 유지 권장"

공유
0

귀뚜라미, 겨울철 보일러 사용법 안내 "실내온도 18~21℃ 유지 권장"

단열·방풍 작업과 함께 10년 지난 노후보일러 교체, 적절한 난방용품 활용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추천

center
귀뚜라미보일러 사물인테넷(IoT) 실내온도조절기 NCTR-100WIFI의 모습. 사진=귀뚜라미
50년 보일러 전통의 귀뚜라미가 겨울철 난방비를 줄일 수 있는 '슬기로운 겨울철 보일러 사용법'을 공개했다.

27일 귀뚜라미에 따르면, 겨울철 난방비 절감을 위해 열 손실 방지가 가장 중요한 만큼, 단열재를 창문에 붙이고 문틈을 문풍지로 막는 등 단열과 방풍 작업을 미리 해두면 실내 온기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어 난방비 절약에 도움이 된다.

특히, 겨울철 적정 실내온도인 18~21℃를 유지하는 것도 난방비 절약에 효과가 있다. 설정온도가 높으면 실내온도 유지를 위해 보일러가 더 가동되면서 그만큼 난방비가 증가한다.

집을 비울 때 보일러는 끄는 대신 외출모드를 활용하면 난방비를 줄일 수 있다. 강추위가 이어지는 겨울철에 보일러를 끄고 외출하면 실내온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동파가 발생할 수 있고, 다시 실내온도를 높이는 과정에서 더 많은 연료가 소모돼 난방비 부담이 커진다.
반면 외출모드는 실내온도를 8℃ 안팎으로 유지해 주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적은 출력과 가동시간으로 설정온도까지 높일 수 있어 난방비가 절약되며, 동파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가정 내 설치된 보일러에 사물인터넷(IoT) 기능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외출하면서 외출모드로 변경하지 못했을 때 간편하게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집안의 보일러 제어해 난방비를 아낄 수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보일러 오류 정보를 전달해 주기 때문에 신속하게 A/S를 신청해 수리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가스보일러의 사용 연한이 10년이 지났다면 안전사고 위험이 크고, 열효율도 떨어지기 때문에 새 제품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우리나라에서는 가스보일러 권장사용기간을 10년으로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일러를 교체할 때에는 환경부 인증 제품인지 꼭 확인해야 하며, 지자체에 '가정용 저녹스 보일러(배기가스 배출 때 방출되는 고온의 열을 흡수해 재활용하는 저녹스 버너 장착 보일러) 보급 지원 사업'을 이용해 20만 원의 정부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지의 여부도 확인해 두는 것이 좋다.

그 밖에 보일러 온도를 높이는 대신 침대나 거실에 카본매트를 활용하면 난방비 걱정을 덜 수 있다. 최근 출시된 '귀뚜라미 카본매트'의 전기요금은 하루 8시간씩 한 달 동안 사용했을 때 월평균 1130원으로, 온수매트 4120원의 4분의 1 수준으로 경제적이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난방비 걱정이 클 소비자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난방비 절약법을 소개하게 됐다"며 "난방비 절약의 팁과 효율적인 난방제품 사용으로 올겨울 난방비 부담을 덜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