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中, 호주산 와인에 반덤핑 관세.. 濠 농업장관 "근거없어…적극 대응 할 것"

공유
0

[글로벌-Biz 24] 中, 호주산 와인에 반덤핑 관세.. 濠 농업장관 "근거없어…적극 대응 할 것"

center
중국이 호주산 포도주에 반덤핑 판정을 내려 호주산 포도주의 중국 수출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사진=로이터
중국 상무부가 오는 28일(현지시간) 부터 임시로 보증금의 형식을 이용해 호주산 와인에 반덤핑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CNBC에 따르면 중국은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통해 조사 대상인 호주산 와인을 들여오는 수입회사는 보증금을 지급해야 하는데회사별 보증금 비율이 107.1~212.1% 사이로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중국 국내 와인 업계의 신청에 따라 올해 8월 18일 호주산 와인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 조사에 대한 예비 결정을 공포한다"면서 "호주산 와인에 덤핑 판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호주산 와인에 대한 반덤핑 및 반보조금 조사를 시작한 지 단 3개월 만에 나온 조치로, 이미 중국은 올해 들어 석탄에서부터 구리, 보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호주산 제품 수입을 금지해 양국간 관계가 경색돼 왔다.

데이비드 리틀프라우드 호주 농업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늘 (중국의) 결정은 심각하게 우려되는 사건이며 호주는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 정부는 우리 와인 제품이 중국에 덤핑되고 있다는 주장을 단호하게 부인한다"며 "이러한 주장에는 어떠한 근거도 없다"고 강조했다.

보증금이 부과되면 호주산 포도주의 시중 판매가는 2∼3배 오를 수밖에 없어 경쟁력을 크게 잃을 수밖에 없다.

중국은 호주 와인의 최대 수입국으로, 올해 상반기에도 호주 전체 와인 수출의 39%를 담당한 만큼 이번 규제가 호주 와인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8월 중국 정부는 중국 와인산업협회로부터 와인 보조금 관련 고발장을 접수하고, 호주 현지보다 낮은 가격으로 판매되는 중국 내 호주산 와인을 대상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이번 발표는 예비 성격을 띠고 있으며 최대 1년 이내로 조사를 마친다는 방침이다.

당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20개국 정상에게 서한을 보내 조사 협조를 구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는 전화 통화를 하기도 했다. 반면 중국 정부엔 국제조사에 대한 협조를 요청하지 않으면서 심기를 건드렸다는 것이다. 이후 중국은 5월 호주 상대로 80% 이상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고, 현재까지 여러 품목군에 걸쳐 시행하고 있다.

모리슨 총리는 현 상황에 대해 "우리는 중국 정부와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분명 긴장 상태이지만, 그렇다고 우리의 권리를 넘겨주는 방식으로 해결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호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한 국제적인 조사를 요구한 뒤 호주와 중국의 관계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보복의 일환으로 호주산 쇠고기에 관세를 부과하고 호주 여행과 유학을 사실상 금지했다. 석탄, 설탕, 보리, 구리, 통나무 등 수입에 차례로 제한을 두고 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