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업들 2020년 법정의무교육 이수율 40%에 그쳐

공유
0

기업들 2020년 법정의무교육 이수율 40%에 그쳐

center
휴넷 법정의무교육
휴넷(대표 조영탁)이 2020년 학습 이력이 있는 회원 기업 3000개 사를 대상으로 '법정의무교육' 이수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전체 기업의 40%만이 교육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군이 42.0%, 중소기업군이 39.4%였다.

'법정의무교육'은 일정 규모 이상의 기업이 연내 반드시 받아야 하는 필수 교육을 말한다. 그러나 2020년이 한 달 남짓 남은 시점에서, 아직 기업체의 절반 이상이 '법정의무교육'을 마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이수 시에는 최대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기에, 기업은 잊지 말고 12월 31일까지 해당 교육을 완료해야 한다.

휴넷 관계자는 "법정의무교육을 완료한 기업 수가 11월 현재 전년 동기간과 비교해 11%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업은 검증된 기관에서 법정의무교육을 서둘러 마치고, 미이수에 따른 손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법정의무교육은 ▲산업안전보건교육 ▲성희롱예방교육 ▲개인정보보호교육 ▲장애인인식개선교육을 비롯해 ▲퇴직연금 가입 사업장 필수 교육인 '퇴직연금교육'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성매매/성폭력/가정폭력 예방교육’ 등이 있다.

이외에도 ▲인터넷중독 예방교육 ▲공공기관 청렴/반부패 교육 ▲감정노동자 보호 교육 등 회사 특성에 따라 다양한 필수 교육이 있다.

휴넷은 법정의무교육을 업계 최다 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최신 과정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일부 과정은 외국인 직원들을 위한 영어 버전도 제공한다. 또한 각 분야 전문가뿐만 아니라 연예인을 활용해 교육과정의 흥미를 높였다.

심진화&김미려의 보이는 라디오 형식의 법정교육, MC 김태진의 직장인 퀴즈쇼 형식의 4대 폭력 예방교육, 개그맨 김학도의 예능쇼 버전의 개인정보보호교육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휴넷의 법정의무교육 전 과정은 PC와 모바일 수강이 가능한 이러닝 과정이다. 올해 상반기 코로나로 많은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시행하게 되면서, 비대면 교육이 가능한 휴넷 법정의무교육 온라인 학습자 수가 껑충 뛰었다. 지난 2월의 경우, 전년 동월 및 직 전월 대비 4배 이상 수요가 급증했다. 이후에도 4월, 6월, 10월에 월 최대 온라인 학습자 수를 경신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