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아마존, 미 직원 5억달러 보너스…연말 쇼핑시즌 파업 우려

공유
0

[글로벌-Biz 24] 아마존, 미 직원 5억달러 보너스…연말 쇼핑시즌 파업 우려

center
아마존 제프 베조스 최고경영자.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미국 온라인 플랫폼 업체 아마존이 미 직원들에게 대규모 보너스 지급을 약속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도 연중 최대 쇼핑시즌인 연말 업무수행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이 보너스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국에 이어 2위 시장인 독일 아마존 물류센터 직원들이 처우개선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간 것이 미 직원들에 대한 대규모 보너스 약속의 배경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로이터에 따르면 아마존은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연말 쇼핑시즌을 맞아 계속 일을 하는 미국내 최일선 직원들에게 일회성 보너스 5억여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마존이 직접 고용한 미국내 정규직 직원들 가운데 12월 1일~12월 31일까지 계속 일하는 직원들은 1인당 300달러 보너스를 받는다.

파트타임 직원들은 150달러를 받게 된다.

미 최대 소매업체 월마트, 주택 개량을 위한 자재를 파는 건축자재 소매체인 홈디포 등 다른 소매업체들도 팬데믹 여파로 수요가 급증한 온라인 쇼핑으로 업무부담이 크게 늘어난 직원들에게 수백만달러 보너스를 지급하고 있다.

아마존은 연초 코로나19 1차 팬데믹 기간 뉴욕 물류센터 직원들의 파업을 비롯해 직원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대규모 보너스 지급을 확대하고 있다.

6월에도 5억달러를 최일선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에게 보너스로 지급한 바 있다.

그러나 아마존은 의회에서 독점 시비에, 노조로부터는 코로나19 방역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는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