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11월 급등에 산타랠리 실종?…"FANG으로 갈아타라"

공유
0

[뉴욕증시] 11월 급등에 산타랠리 실종?…"FANG으로 갈아타라"

center
각종 호재가 겹치면서 11월 글로벌 증시가 미국 정권 교체와 백신 기대감에 이례적인 강세 국면을 이어가는 가운데 연말 산타랠리의 가능성이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로이터
뉴욕 주식시장에서 주요 지수가 이달 급등하고 나스닥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함에 따라 연말 산타 랠리 기회가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CNBC는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FRA의 샘 스토볼 수석 전략가는 "11월 S&P500이 10% 이상 오른다면 2차 세계 대전 이후 세 번째가 된다"며 "강력한 11월 장세는 산타 랠리 기회를 빼앗아 가는 경향이 있다"며 "물론, 작은 규모의 산타 랠리라도 지수는 현재보다 높아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S&P 500 지수는 이달 들어 11% 이상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소식이 산업재와 금융과 같은 경기 회복에 우호적인 순환주 중심의 대대적인 자금 순환을 이끌었다고 CNBC는 분석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3만선을 돌파하고 S&P 500도 사상 최고가를 기록하며 주식시장 조정 압력이 커질 것이란 관측도 제기되는 가운데 일부는 시장이 추가적인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페어리드 스트래티지스의 케이티 스톡튼 수석 전략가는 "다시 FANG(페이스북·애플·넷플릭스·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주로 돌아가는 순환매 장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FANG은 풀백(조정) 전에 증시 강세 흐름에 기여할 수 있고, 이런 압력은 지금보다 더 높은 지수 수준에서도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조정을 기다려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이날 연말 쇼핑 시즌 온라인 판매 증가에 대한 기대 속에 아마존과 애플은 각각 2.15%, 0.75% 상승했다. 11월 한달 동안 애플 주가는 6.5% 상승했고 아마존은 4.7% 올랐다.

스톡튼은 "애플의 주가 상승세는 전체 시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애플은 나스닥-100 지수(NDX)에서 12%의 비중을, S&P 500(SPX)지수에서는 6%를 차지한다" 고 설명했다.

기술주는 연초 이후 33% 상승했지만 10월 초 이후 상승률은 4.3%에 불과했다. 금융은 18%, 산업은 15%의 상승률을 보였다.

전략가들은 FANG 종목들에 "소위 스테이홈(stay-at-home) 주식으로 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더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