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 세계경제 5%대 초반 성장 전망…중국·인도 등이 주도"

공유
0

"내년 세계경제 5%대 초반 성장 전망…중국·인도 등이 주도"

center


내년 세계 경제는 중국, 인도 등 신흥국의 주도로 5%대 초반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6일 세계 경제·환율·수출입 통상환경 등 분야별 전문가 7명과 함께 '2021 세계 경제전망 웨비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안성배 국제거시금융실장은 "2021년 중국과 인도는 8%의 이상의 높은 성장률로 본격적인 경제 회복이 예상되지만 러시아·브라질 등은 3% 성장에 그칠 것"이라며 "미국, 일본, 유럽 등 선진국은 고용과 소비가 더디게 회복되면서 2%의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LG경제연구원 배민근 연구위원은 "미국의 신정부 출범으로 불확실성이 완화되고 대규모 경기부양에 대한 기대감으로 달러와 약세가 완만히 지속될 전망"이라며 "우리 기업의 환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무역협회 통상지원센터 제현정 실장은 "각국이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디지털 무역에 대한 국가 간 논의와 탄소국경제도 도입 여부가 화두가 될 것"이라며 "세계무역기구(WTO)도 새로운 수장을 맞으며 개혁 논의가 전개될 것으로 보여 내년에는 다자주의의 지속 가능성이 시험대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산업연구원의 신윤성 실장은 "코로나19로 부가가치 극대화를 목표로 하는 글로벌 가치사슬은 공급망의 안정성에 보다 중요성을 두고 있다"며 "중국에 집중된 공급망이 다각화되고 리쇼어링과 니어쇼어링이 병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아세안 중심의 생산 네트워크는 니어쇼어링에 의해 수혜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