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아태 동맹 강화, 미국 리더십 복원"

공유
0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아태 동맹 강화, 미국 리더십 복원"

center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사진=로이터
미국 새 정부의 외교안보팀 구성의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24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동맹 강화 방침을 천명했다.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개최된 인수위원회 회의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를 비롯한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을 소개하면서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리더십 복원을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대의 극단적인 미국 우선주의 대신, 국제사회의 존중을 받는 리더십의 가치를 드러내겠다는 것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세계 각국 정상과 가진 전화통화 내용 등을 소개하면서 “태평양 지역을 포함해 세계에서 미국이 국제사회의 리더로 다시 역할하기를 바라는 것을 느꼈다”며 “미국은 다시 돌아왔으며 국제사회를 리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외교안보팀을 소개하면서 “미국의 미래를 위한 경험과 지도력, 신선한 사고방식과 관점, 치열한 신념을 지닌 이들”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어 “아는 오랫동안 미국이 우리의 힘은 물론 모범적인 사례를 통해 세계를 리드해 나간다고 말해 왔다”며 “이 환상적인 우리 팀이 모범적인 행동을 통해 앞으로 나아간다고 자부한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을 한명씩 소개하기에 앞서 “이분들이 다음 세대를 위해 미국의 외교안보정책을 다시 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원하는 게 아니라, 내가 알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을 이분들이 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