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중 기업 부채 '최악 수준'…국유기업 잇단 디폴트

공유
0

[글로벌-Biz 24] 중 기업 부채 '최악 수준'…국유기업 잇단 디폴트

9월말 시점 중국기업 채무총액 2조7600억달러 달해…유명 국유기업들 디폴트 잇달아

center
중국 상하이의 금융가. 사진=로이터
중국기업들이 올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극복하기 위해 대규모 자금조달에 나서면서 이들 기업들의 채무수준이 과거 최악의 수준까지 치솟고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2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중국 기업들은 최근 지나친 채무의존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해왔지만 이같은 노력의 성과가 일정 부분 상쇄돼 버렸다.

로이터통신이 중국의 상장비금융기업으로 시가총액 1억달러이상인 2087개사를 분석한 결과 지난 9월말 시점에서 채무총액은 거의 2조7600억달러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시점과 비교해 12.5%나 급증했는데 이는 역대 1년 간 증가율측면에서 가장 큰 폭이었다. 역대 최악이었던 지난 6월말의 2조8000억달러를 약간 밑돌 뿐인 최악수준이다.

국제금융협회(IIF)는 세계 채무총액이 연말까지 과거 최악인 277조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올 3분기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에 대비한 부채비율은 335%다.

중국국유기업(SOE)의 적극적인 자금조달도 올해 눈에 띄고 있다. CSI 센터랄 SOE100지수에서 금융을 제외한 구성기업 75개사의 채무총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나 증가했으며 3분기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다만 현 시점에서 유명 국유기업 몇 개사가 디폴트(채무불이행)을 선언하면서 거액의 채무을 둘러싼 불안이 재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수주간 중국 허난성 국유석탄기업 융청메이뎬(永城煤電), 독일 BMW와 합작상대의 모회사인 화첸자동차회사(華晨汽車集団), 국유 반도체업체 칭화유니(淸華紫光)그룹 등이 연이어 디폴트 상황에 놓였다.

리피니티브의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비금융기업은 내년말까지 적어도 8130억달러 상당의 채무를 상환해야 한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