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직장인들, 부캐로 월 평균 115만원 번다..."퇴근 후엔 나도 사장님"

공유
0

직장인들, 부캐로 월 평균 115만원 번다..."퇴근 후엔 나도 사장님"

선호하는 부업은 스마트 스토어, 유튜브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부캐(부차적인 캐릭터)'를 키우고 있거나 키울 생각이 있지만, 대부분 회사에는 공개하길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멤버가 운영하는 '리멤버 커뮤니티'에서 참여자 126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리멤버 커뮤니티는 같은 직무 사람들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이다. 지난 3월 서비스를 시작한 리멤버 커뮤니티에선 직무 전문가 30만명이 일 관련 질문과 답변들을 나누고 있다.

center
리멤버 커뮤니티 설문조사

부업∙사이드프로젝트 등을 하고 있냐는 질문에 66%는 '아직 하고 있진 않지만, 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고, 23%는 '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할 생각이 없다'고 답한 사람은 11%에 불과했다.

회사 규모별로 보면 스타트업에 다니는 직장인은 34%가 이미 부업∙사이드프로젝트를 하고 있다고 답했고 ▲대기업(20%) ▲공공기관(19%) ▲중견기업(20%) ▲중소기업(21%) 등에 재직하는 직장인은 비슷한 비율로 부업∙사이드프로젝트를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직무별로는 ▲디자인(36%) ▲마케팅/PR(35%) ▲강사/교사(34%) 등의 직무를 가진 사람들이 부업을 많이 하고 있었고 ▲전문직(13%) ▲건설(15%) ▲연구개발∙설계(15%) 등의 직무는 부업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직장인들은 스마트 스토어와 유튜브 등을 선호했다. 어떤 종류의 부업∙사이드프로젝트를 하고 있거나 계획하고 있냐는 질문에(중복 답변 가능) 37%는 스마트 스토어 등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한다고 답했고, 36%는 유튜브/블로그 등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IT 서비스(22%), 배송/대리운전(8%)을 한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과외, 번역, 저술 등을 한다는 답변도 있었다.

현재 부업을 하고 있는 사람들의 부업으로 벌어들이는 수입은 평균 월 115만원이었다. 하지만 수입의 편차는 컸다. 부업을 하는 사람 중 50%는 월 수입이 50만원 이하였고, 12%는 아예 돈을 벌지 못하고 있었다. 월 300만원 이상 버는 사람은 11%에 그쳤다. 월 1000만원 이상 버는 사람들은 전체의 2.5%였는데, 이들은 스마트 스토어 운영, 영상 편집, 금융 투자 등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업을 하는 직장인들이 겪는 고충은 시간적 제약(66%)이 가장 많았다. 전문성 부족(17%), 금전적 제약(10%) 등의 어려움이 있다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center
리멤버 커뮤니티 설문조사

그럼에도 직장인들은 안정적인 미래를 위해 부업을 하고 있었다. 부업을 시작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35%는 '불안정한 미래에 대비하기 위함'이라고 했고, 31%는 '새로운 경험을 통한 커리어 성장'이라고 답했다. 이외에 생활비 마련(21%), 창업 준비(8%)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부업을 하고 있는 직장인 4명 중 3명은 회사에 그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이들은 '회사 일에 집중하지 않는다는 말을 들을까봐'(63%), '겸업을 금지하는 회사 내규 때문에'(17%) 등의 이유로 회사에는 부캐를 알리지 않았다.

설문에 응답한 한 유저는 "평생직장 개념이 없어지는 와중에 은퇴 후를 대비해야 한다는 부담감은 점점 커지고 있다"며 "부캐는 선택이 아닌 필수인 시대가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노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inrocal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