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씨티은행, "코로나19 집단면역 내년 4분기는 돼야"...한국은 언제쯤 가능할까?

공유
0

씨티은행, "코로나19 집단면역 내년 4분기는 돼야"...한국은 언제쯤 가능할까?

center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CNBC는 24일 최근 코로나19 백신 관련 유망한 소식에 잇따라 전해지면서 투자자들과 분석가들 사이에서 전염병이 곧 끝날 수 있을 것이라고 낙관론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씨티 리서치 분석가는 "2021년 후반에야 면역이 형성되기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집단 면역은 충분한 사람들이 질병에 대한 보호를 발전시킬 때 발생한다.

씨티은행 측은 보고서에서 백신 사전주문을 확보한 선진국들이 먼저 집단 면역의 경제적 혜택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씨티 보고서는 최근 몇몇 제약회사들이 코로나19 백신의 후반 단계 실험이 고무적인 결과를 보였다고 발표한 후 나왔다.

백신 선두주자 중에는 화이자, NTech,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 대학, 그리고 모더나 등이 있다.

씨티의 분석은 이 세 백신 후보자들이 다음 달부터 2021년 1월 사이에 긴급 승인을 받게 될 것이며 이는 제약회사들이 그들의 백신을 생산하고 유통시킬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추측했다.

씨티에 따르면 선진국 시장은 코로나19 백신 예약판매의 85%를 일괄적으로 확보했다.

분석가들은 미국, 영국, 일본, 캐나다, 호주와 유럽연합과 같은 나라들이 그들의 인구를 초과하는 물자를 주문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주요 선진국들이 내년 2분기 또는 3분기부터 백신 유통을 확대하고 2021년 마지막 3개월까지 집단 면역력을 형성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그들은 설명했다.

시티 측은 "경제활동 정상화는 2021년 1.2%포인트, 2022년 3.9%포인트의 선진시장 성장률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신흥시장에서 경제적 이익이 줄어든 것은 특히 중국 등 아시아 일부 국가가 바이러스를 억제하고 대부분의 활동을 재개할 수 있게 했기 때문이라고 씨티는 설명했다.

게다가 백신 유통은 신흥국에 도달하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으며 저소득 국가들은 잠재적으로 2022년 말이나 그 이후까지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고 이 은행은 덧붙였다.

시티 애널리스트들은 저소득 국가에 코비드-19 백신을 지원한다는 유엔의 계획에 대해 언급하면서 신흥시장은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코백스 시설에 의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티그룹은 언제 집단 면역이 이뤄질지에 대한 예측 시기를 바꿀 수 있는 불확실성이 있다고 말했다.

씨티 측은 "일반적으로 백신 적용 범위가 최소 70%에 달해야 집단 면역력을 형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