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근대화 상징물’ 종로 삼일빌딩, 리모델링으로 재탄생

공유
0

‘근대화 상징물’ 종로 삼일빌딩, 리모델링으로 재탄생

SK디앤디, 벤탈그린오크와 23일 준공식
SK네트웍스·서울관광재단 등 입주 예정

center
리모델링한 삼일빌딩 모습. 사진=SK디앤디
1970년 완공 당시 국내에서 최고층 빌딩으로 ‘근대화의 상징’이었던 서울 종로구 관철동 삼일빌딩이 종로구의 랜드마크 빌딩으로 재탄생했다.

부동산 종합 개발사인 SK디앤디는 글로벌 부동산 투자회사 벤탈그린오크와 지난 23일 삼일빌딩 리모델링을 마치고 준공식을 가졌다.

SK디앤디와 벤탈그린오크는 지난해 삼일빌딩을 매입해 리모델링을 진행해 왔다. 삼일빌딩은 연면적 약 4만㎡, 지하2층~지상 31층 규모로, 근대문화의 역사적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건물이다. 63빌딩이 건설되기 이전 1970년 완공 당시 국내에서 최고층 빌딩이었고, 김중업 건축가가 뉴욕 근대화 빌딩의 시초인 시그램 빌딩의 영향을 받아 설계한 국내 최초 현대적 오피스 건물이다.

삼일빌딩 건설 이후 근대적 오피스 건물 트렌드가 이어졌으며, 현재 SK 그룹이 사용하고 있는 서린빌딩 역시 1999년 건축 당시 시그램 빌딩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SK디앤디에 따르면 삼일빌딩의 리모델링 컨셉은 ‘리-아이코나이즈(Re-Iconize)’다. ‘근대화의 상징물’로서의 삼일빌딩의 역사적 가치를 계승하되 현대화된 주변 도심 환경과 더 오랜 시간 공존하는 건물로 재탄생시켰다는 의미다. 회사 관계자는 “삼일빌딩의 근대 문화 유산으로서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내·외관의 미적 가치와 기능을 프라임 빌딩급으로 강화하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외관 디자인은 김중업 건축가가 최초 설계한 입면 방식과 커튼월 시스템을 그대로 활용해 고유의 비례미를 유지하되, 창과 조명 등 전면부를 개선해 건물 내부 가시성을 높였다. 삼일빌딩 내부의 상징적인 원형 기둥은 그대로 두고, 중심부 개선 및 수평적인 디자인을 더해 공간의 효율성을 높였다. 또한, 통창으로 돼 있는 삼일빌딩의 장점에 개방형 천장을 더해 내부의 공간감도 확보했다.

새 단장한 삼일빌딩은 입주자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과도 한층 가까워진다. 지상 1, 2층에서 지하 1, 2층까지 연결되는 일체형 커튼월 및 선큰(sunken) 가든은 시원한 개방감을 주면서도 청계천에서 건물 내부로까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특히, 저층부 개선을 통해 접근성을 높여 프라임 오피스로서 사무 공간은 물론 공공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center
SK디앤디와 벤탈그린오크 관계자들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삼일빌딩 리모델링 준공식 행사에서 테이프 커팅식을 하고 있다. 사진=SK디앤디


새로 문을 연 삼일빌딩엔 SK네트웍스, 서울관광재단 및 북카페 카페 콤마 등이 준공 전 임대차 계약을 마쳤으며, 이달 말부터 입주 예정이다. 특히 SK네트웍스는 삼일빌딩에 입주해 SK매직, SK렌터카 등과 함께 통합 사옥을 구현하게 됐다.

황선표 SK디앤디 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SK디앤디가 글로벌 투자자와의 공동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사례이자, 수송스퀘어, 명동 청휘빌딩, 제주조선호텔에 이은 네 번째 리모델링 프로젝트”라며, “SK디앤디가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쌓아 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디앤디는 종합부동산 개발사로, 개발·투자부터 프로젝트 관리, 운영 등 부동산과 관련된 전 분야에 걸쳐 업무를 수행한다. 상업용 오피스, 지식산업센터, 호텔, 주거용오피스텔, 물류센터 등 다양한 상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분기 기준으로 수행중이거나 사업권이 확보된 프로젝트를 포함해 1조8000억 원의 수주잔고를 기록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