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트럼프 대선 패배 승복, 새 대통령 바이든에 정권 이양 시작

공유
4

[속보] 트럼프 대선 패배 승복, 새 대통령 바이든에 정권 이양 시작

center
트럼프 대통령 사진=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이 사실상 대선 패배를 승복한 것으로 보인다.

연방 총무청은 24일 바이든 당선인이 정권 이양을 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연방 총무청의 이같은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총무청·참모진에 정권이양에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불복 사태가 2주 넘게 이어지면서 미국은 혼란을 빚어왔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승인 열쇠를 쥔 연방총무청(GSA)의 의회 브리핑을 놓고 민주당과 GSA가 기 싸움을 벌여왔다.

'바이든 인증 지연'에 대한 민주당의 설명 요구에 GSA가 차장이 해당 상임위원장에게 다음 주에 보고하겠다고 한데 이어 민주당이 더는 기다릴 수 없다며 이를 거부하고 에밀리 머피 청장이 당장 나와야 한다고 압박을 했다. 민주당은 이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상임위 보고가 아닌 소환장 발부 등으로 하원 차원의 공개 청문회 개최도 불사하겠다고 경고해왔다.

하원 감독위원회 캐럴린 멀로니 위원장과 마이크 퀴글리 소위원장, 세출위의 니타 로위 위원장, 제럴드 코널리 소위원장은 이날 머피 청장에게 "승인 거부에 대한 기본 정보를 얻는데 또 한 주 기다릴 수 없다"며 청장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