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버텍스 홀딩스, 미국과 중국 IPO시장 단기적으로 강세 유지할 듯

공유
1

버텍스 홀딩스, 미국과 중국 IPO시장 단기적으로 강세 유지할 듯

center
사진=버텍스 홀딩스
CNBC는 23일 버텍스 홀딩스의 CEO가 기업들이 코로나바이러스 유행으로 인해 인수합병 계획을 보류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버텍스는 싱가포르 국영 투자자인 테마섹 홀딩스의 벤처 캐피털 계열사로 현재 운용 중인 자산이 30억 달러 이상이며 200개가 넘는 활성 포트폴리오 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중국, 이스라엘, 동남아시아, 인도와 같은 지역에 걸쳐 초기 단계 기술 창업, 의료 창업, 성장 단계 기업에 투자하는 6개의 네트워크 펀드를 보유하고 있다.

버텍스 홀딩스 CEO는 CNBC ‘스쿼크박스 아시아’에 출연해 "지금까지 볼 수 있는 것들을 고려하면 IPO 시장은 여전히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지만, 단기적으로는 미국 시장이 강세를 유지한 뒤 중국 시장에서도 매우 강한 IPO 시장이 지속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바이러스 유행병을 둘러싼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올해 대규모의 기업들이 상장됐다.

특히 미국과 중국의 기술 분야에서는 더욱 두드러진다.

그리고 에어비앤비, 도어다쉬 등 데뷔를 위해 줄을 서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올해 가장 기대를 모았던 공모는 홍콩과 상하이에서 이뤄졌는데, 대규모 알리바이 제도를 운영하는 알리바바 계열 앤트그룹이 사상 최대 규모의 상장 중단 전 상장을 앞두고 공개될 예정이었습니다.

버텍스의 CEO는 바이든 부통령 시절에도 무역 긴장이 가시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을 신뢰할 수 없는 공급국으로 보고 이에 따라 국내 기업과 산업의 발전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