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대한항공 등 항공사 화이자·모더나 백신 '극저온 수송' 경쟁

공유
7

[글로벌-Biz 24]대한항공 등 항공사 화이자·모더나 백신 '극저온 수송' 경쟁

코로나19 백신 다음 달 공급 가능성...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에어프랑스가 유력
영하 70도 '콜드체인' 갖춰 수송해야
한국·프랑스 항공사 '백신 맞을 준비'

center
대한항공이 보유 중인 온도 조절이 가능한 특수 컨테이너. 사진=대한항공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모더나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다음 달 시중에 공급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주요 항공사는 백신 수송을 위한 '극저온 경쟁'에 돌입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항공업계는 의약품 항공 화물 운송 자격을 갖춘 세계 18개 항공사들이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앞두고 관련 설비를 갖추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3일 보도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전 세계 인구(약 77억 명)가 백신을 한 번 맞으려면 미국 보잉사의 대형 항공기 B747 8000여 대 분량이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백신 생산 못지않게 원활한 수송이 중요하지만 이는 백신 공급이 활발해질 때 얘기다. 그전까지는 공급이 제한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항공사들이 실어나를 물량도 많지 않은 실정이다.

항공업계는 '백신 수송 1호기'를 어느 항공사가 띄울지 촉각을 세운다.

백신은 제조부터 사용까지 모든 유통 과정이 저온에서 이뤄지는 '콜드체인(cold chain)' 시스템이 필수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모더나 백신은 영하 20도에서 보관해야 한다.

현재 가능성이 가장 큰 후보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그리고 프랑스 에어프랑스 정도가 언급된다.

대한항공은 극저온 화물 보관·운송이 가능한 온도 조절 냉동 컨테이너와 화물기를 보유 중이다. 대한항공은 온도 조절 용기 제조업체 5곳과 계약을 맺고 컨테이너 다수를 확보했다.

에어프랑스는 한 제약회사와 함께 극저온 보관 시험 운항을 준비 중이다. 에어프랑스는 이번 시험 운항에서 의약품 5000회분을 극저온으로 운반할 수 있는 용기를 사용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수주한 항공사는 적지 않은 운임 수입을 거둘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항공 화물 물동량이 증가하고 백신은 특수 화물이기 때문에 운임 단가가 오를 가능성이 크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