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하우시스 '수퍼라이트 삼복층유리' 국내 첫 출시...0.5㎜ 두께 중간유리로 가볍고 단열 효과

공유
0

LG하우시스 '수퍼라이트 삼복층유리' 국내 첫 출시...0.5㎜ 두께 중간유리로 가볍고 단열 효과

美코닝 개발 얇은 유리 사용, 안쪽창 결로발생 감소...시공작업도 더 수월

center
LG하우시스가 국내 처음 선보인 'LG Z:IN 유리 수퍼라이트 삼복층유리' 시스템창호. 사진= LG하우시스
LG하우시스가 0.5㎜ 두께의 얇은 유리를 적용한 '삼복층(Low-E Triple Insulated Glass) 유리'를 국내에 처음 선보이며 경량감과 단열성 우위의 경쟁력으로 창호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삼복층 유리란 3장의 유리를 붙이고 유리 사이 빈 공간에 아르곤 가스를 주입한 제품이다. 아르곤 가스는 복층유리 내부에서 단열 성능을 높이는 역할을 해 2장의 유리를 붙인 복층유리보다 에너지 절감과 결로 발생 감소 등 효과가 뛰어나다. 주상복합·고급빌라 건물의 시스템창호에 주로 사용된다.
LG하우시스가 처음 선보인 삼복층 유리 제품은 'LG 지인(Z:IN) 유리 수퍼라이트 삼복층유리'로, 가운데 유리가 기존보다 10분의 1 수준인 0.5㎜ 얇은 두께여서 무게를 30% 줄인 것이 최대 장점이다. 밀폐된 유리 사이에 아르곤 가스 주입으로 단열 성능이 10% 높아져 에너지 손실을 그만큼 줄일 수 있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유리 무게가 줄어들어 창호을 열고 닫을 때 손목에 무리를 주지 않고 적은 힘으로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고, 시공 현장에서는 작업자들이 종전보다 훨씬 수월하고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LG 지인(Z:IN) 유리 수퍼라이트 삼복층유리'에 사용되는 0.5㎜ 두께의 유리는 미국 코닝이 건자재업계 최초로 개발한 건축용 유리 제품이며, 눈으로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의 얇은 두께여서 기존 제품보다 더욱 선명하고 맑은 시야를 제공하는 장점을 갖고 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