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인프라코어, '장영실상' 수상

공유
0

두산인프라코어, '장영실상' 수상

중형 굴착기 메인컨트롤밸브 기술력 인정받아...세계 최초 ‘단일 블록 하우징’ 기술로 연비 12% 높여

center
두산인프라코어 중형 굴착기용 메인컨트롤밸브 ‘DCV300’이 우수한 기술개발 성과를 인정받아 IR52 장영실상을 수상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중형 굴착기용 메인컨트롤밸브(MCV) ‘DCV300’ 기술력을 인정 받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굴착기 유압을 제어하는 핵심 부품 메인컨트롤밸브 DCV300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IR52 장영실상’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메인컨트롤밸브는 굴착기 각 작동부위에 유압을 전달해 장비 이동과 작업 동작을 제어하는 핵심 부품이다. 굴착기 모든 동력을 분배하고 제어하며 동력 손실도 막아야 하는 정밀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굴착기에 들어가는 부품 가운데 최고 난이도의 기술력이 필요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14년부터 DCV300 개발을 시작해 유압 관련 국내 협력사와 함께 설계, 소재개발, 검증, 제작 과정을 거쳐 5년만에 본격 상용화에 성공했다.

중형 굴착기용 메인컨트롤밸브 제품 가운데 ‘단일 블록 하우징(일체형 골격)’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것은 DCV300 모델이 세계 최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일체형 메인컨트롤밸브 개발을 통해 기존 결합형 메인컨트롤밸브보다 연비는 12% 개선하고 제작 원가는 20% 이상 절감했다. 높은 내구성과 함께 전기전자기술이 융합된 차세대 유압 시스템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확장성이 뛰어나다는 장점이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DCV300은 지난해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관한 ‘올해 10대 기술’ 선정에 이어 이번 장영실상까지 수상해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인정받았다”며 “DCV300을 개발하며 축적한 기술 노하우를 향후 차세대 전자유압시스템 개발에도 적용해 혁신적 기술 개발 성과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91년 시작된 IR52 장영실상은 기업의 우수한 기술 연구성과를 발굴해 1년 52주 동안 매주 1개 제품을 시상하는 산업기술상이다. 두산인프라코어 DCV300은 올해 46주차 우수 기술로 선정됐으며 두산인프라코어는 2012년과 2013년에 각각 ‘내마모 굴착기 프론트 관절부’와 ‘친환경 소형 디젤엔진(G2엔진)’으로 장영실상을 수상한 바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