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환경 개선 프로젝트 자금조달 '그린본드' 시장 330조원 급성장

공유
0

[글로벌-Biz 24] 환경 개선 프로젝트 자금조달 '그린본드' 시장 330조원 급성장

유럽투자은행·세계은행이 발행한 채권
시장 긍정 평가 얻기 쉬운 장점 있어

center
환경개선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자금조달을 위해 발행하는 금융상품 '그린본드' 시장규모가 330조 원 규모로 급성장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환경개선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자금조달을 위해 발행하는 금융상품 ‘그린본드’ 시장규모가 30조 엔(330조 원) 규모로 급성장하고 있다고 일본비즈니스인사이더가 2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그린본드의 원조는 지난 2007년 유럽연합(EU)의 개발은행인 유럽투자은행(EIB)이 발행한 채권과 2008년 세계은행이 발행한 채권 등이다.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기업은 긍정적인 평가를 얻기 쉽다는 장점이 있으며, 본드를 구입하는 투자자는 중·장기에 걸쳐 비교적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그린본드 발행에 큰 영향력을 가진 영국의 국제NGO CBI(기후채권 이니셔티브)에 따르면 2019년 세계 그린본드 발행액은 2577억 달러에 달해 전년 대비 51%나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 중국 프랑스가 톱3이지만 지역별로는 EU가 압도적이다.

일본에서는 연금 운용을 담당하는 연금 적립금 관리 운용 독립 행정법인(GPIF)이 2017년 4월에 ESG(Environment·Society·Governance) 투자를 개시한 이후 큰 주목을 받고 있다. 2020년 들어서는 도요타와 미쓰비시중공업 등 대기업이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등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그린본드 발행은 최근 더욱 두드러진다. 독일 개발은행인 부흥금융공고(KfW)는 재생에너지 개발과 환경공생 주택투자에 대출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90억 달러의 그린본드를 발행했다. 네덜란드 재무부는 공영주택과 교통인프라 저탄소화 등의 재원으로 그린본드 67억 달러를 발행했다. 올들어 지난 9월에는 독일이 국가로는 처음으로 그린본드 국채 60억 유로를 발행했다. 투자자의 응모는 330억 유로에 달했다. 연내에 추가로 50억 유로의 발행이 예정돼 있다.

유럽연합(EU) 집행기구인 유럽위원회도 그린본드 발행에 적극적이다. 유럽위원회는 2016년 이후 그린본드 발행 기준을 정비해 왔다. EU그린본드기준(EUGBS)으로 불리는 것으로 그린본드 시장을 육성하겠다는 EU의 노력이 엿보인다.

게다가 EU지역 선거에서는 기존 중도우파나 중도좌파 정당에서 벗어나겠다는 젊은 층의 의도가 표로 표출돼 독일의 녹색당 등 환경정당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정치와 정책이 환경 대책으로 쏠리는 현상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2019년 12월 EU 집행기구인 유럽위원회의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유럽 그린데일' 구상을 내놓고 205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실질적으로 제로로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에너지의 탈탄소화를 중심으로, 가맹국의 다양한 환경 대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흐름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확대로부터 회복하기 위한 경제 대책에도 반영되고 있다. EU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7500억 유로 규모의 부흥기금을 창설하는 데 그 일부는 환경대책의 강화에 사용된다. 이를 위한 재원은 당연히 그린본드 발행으로 마련된다.

통화 정책의 중심에 있는 각국 중앙은행도 환경 대책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환경과 금융시장은 연결돼 있다는 판단이다.

그린본드는 아직 공공 부문이 중심이 되고 있지만 전기나 가스 등의 인프라 부문을 중심으로 그린본드를 통해 자금을 조달하려는 움직임은 늘고 있다. 독일의 자동차 메이커인 다임러는 금년 9월 회사의 첫 그린본드 10억 유로를 발행했다. 전기 자동차(EV)로의 이전이 가속화되고 있는 EU에서는 앞으로도 자동차메이커를 중심으로 그린본드 발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