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나를 치유했다" 극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FDA 긴급사용 승인

공유
0

트럼프 "나를 치유했다" 극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FDA 긴급사용 승인

리제네론 'REGN-COV2'에 12세 이상 경증, 중간증상 환자 치료 사용 허가

center
미국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Regeneron)의 사옥 모습. 사진=CNBC 홈페이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한 뒤 치유 사실을 극찬했던 미국 생명공학회사 리제네론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를 투약받은 뒤 “즉각 상태가 좋아졌다. 나를 치유했다”고 극찬했었다.

REGN-COV2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액의 항체를 분석·평가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만 선별해 치료제로 이용한 약품이다.

미국 언론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21일(현지시간) FDA가 리제네론의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FDA는 코로나19 고위험군을 포함해 12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간 정도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데 REGN-COV2의 긴급사용을 허가했다.

FDA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환자 임상시험에서 REGN-COV2 약물을 투여받은 환자들은 투약 시작 28일 이내에 입원하거나 응급실 가는 비율이 줄어드는 결과를 보였다.

다만, FDA는 리제네론의 항체 치료제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계속 평가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리제네론은 이달 말까지 코로나19 환자 8만명 복용분의 항체 치료제를 생산하고, 내년 1월 말까지 30만명 복용분으로 늘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FDA는 리제네론에 앞서 지난 9일 자국 제약사 일라이릴리가 캐나다 생명공학업체 엡셀레라와 공동개발 중인 항체 치료제 ‘LY-CoV555’을 코로나19 경증환자용으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