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 총리 국민담화, "코로나 확산 매우 빨라 연말 모임 최대한 자제"

공유
0

정 총리 국민담화, "코로나 확산 매우 빨라 연말 모임 최대한 자제"

center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와 관련, "지금의 확산 속도는 지난 2월 대구·경북에서의 위기 상황과 흡사할 정도로 매우 빠르다"고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국민 담화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다시 한 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특히 가족 모임, 친목 활동, 수영장, 사우나, 학교, 직장 등 일상생활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며 "그동안 확진자가 거의 없었던 산간 마을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이제 전국 어디에도 안전한 곳이 없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 확산세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그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 제약되고 한 해 동안 걱정만 안고 살았던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께서 또다시 큰 어려움을 겪게 된다"며 국민 스스로의 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 어느 때보다 우리 모두의 실천이 중요하다"며 "연말을 맞아 계획하고 있는 각종 모임을 최대한 자제해 주시고 필수적인 활동 이외에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6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겨울철 건강관리에 유의하면서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최소화해 주시기 바란다"며 "직장인들은 송년회, 회식 모임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해 주시고, 기업에서도 재택근무 등을 통해 일터 방역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젊은이들의 협조도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학업 등 필수적인 경우를 제외하고 대면 활동을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