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갤러리아백화점, 30일까지 260억 원 규모의 보석·시계 전시

공유
0

갤러리아백화점, 30일까지 260억 원 규모의 보석·시계 전시

국내 단 하나뿐인 40캐럿 탄자나이트 액세서리 선봬

center
갤러리아백화점은 오는 30일까지 열리는 하이주얼리 전시회에서 40캐럿 탄자나이트로 만들어진 목걸이와 귀걸이를 공개한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이 명품관에서 오는 30일까지 스위스 하이주얼리·시계브랜드 ‘쇼파드’의 하이주얼리 전시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전시 공간은 갤러리아명품관 EAST 지하 1층에 있는 마스터피스존이다.

이번 전시의 대표상품은 ‘아프리카의 푸른 별’로 일컬어지는 40캐럿의 탄자나이트로 만들어진 목걸이다. 탄자나이트는 전 세계에서 탄자니아 북부 국경지대에서만 산출되는 보석으로 다이아몬드보다 천배 이상 희귀한 광물이다.
해당 목걸이는 탄자나이트와 1000개 이상의 사파이어, 다이아몬드, 루비 등이 최상의 기술력으로 세팅돼 정교한 실루엣과 곡선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목걸이 12억 원대, 귀걸이 1억 원대이다.

이외에도 다이아몬드와 에메랄드가 장식된 디아망트 시계와 반지, 목걸이, 귀걸이 등을 비롯해 꽃잎 모티브의 시계, 귀걸이, 목걸이 등으로 구성된 ‘포레셔스레이스 컬렉션’ 등 총 260억 원 상당의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