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뉴스] 최근 심상치 않은 중국콘텐츠 안의 문화 동북공정

공유
0

[카드뉴스] 최근 심상치 않은 중국콘텐츠 안의 문화 동북공정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center

중국의 문화 동북공정 문제가 심각하다. 유튜브 채널, BL소설, 게임에까지 여파가 미치고 있다.

한복

최근 중국의 방송에서 한복이 종종 등장하고 있다. 단순히 한복이 아름다워서가 아니다. '한복은 중국의 명나라 의상에서 유래하였다.', '한국의 한복은 중국의 한푸 디자인을 훔친 것이다.' 등의 주장으로 한복 고유의 디자인에 대해 소유권을 내세웠다. 페이퍼게임즈의 작품 <샤이닝니키>의 신규 이벤트로 등장하는 우리 한복에 중국 네티즌들이 정통성을 문제 삼았다. 이에 게임 개발사(페이퍼게임즈)는 '게임사와 조국의 입장이 줄곧 일치해 왔고 국익을 해하는 행위를 반대한다'며, 중국 네티즌들의 주장에 손을 들어줬다.

백두산

번역 출간된 중국의 BL소설 <이합화타적백묘사존>에 '장백산'이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여기에 등장한 장백산은 중국에서 백두산을 지칭하는 장백산과 똑같은 표기였고 동북공정 문제와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만발했다. 이와 같은 사건들에 중국 서브컬쳐를 즐기던 국내 유저들은 '중국 대중문화 콘텐츠를 소비해서는 안 될 것 같다' 하며 물매운동을 하기도 했다.

아리랑

중국 예능프로그램 <저취시가무>의 심사위원은 아리랑에 맞춰 부채춤을 춘 무대를 본 후 "이게 바로 중국의 스트릿댄스"라고 주장했다. 아리랑의 기원에는 여러 의견이 존재한다. 이 기원시기에는 고대설과 근대설이 있지만 중요한 점은 이 노래가 한민족의 고유의 '한'을 반영한다는 점이다. 이 한을 민족적 정서로 공유할 수 있는 민족은 바로 한민족이다.

김치에 쌀밥

중국의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한복을 입고 전기밥솥으로 쌀밥을 짓는가 하면, 흰 쌀밥에 쇠젓가락으로 깍두기를 집어 먹기도 한다. 중국 일부 누리꾼들은 중국의 연변지역에 살고 있는 조선족들은 한국의 문화를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 문화들은 중국 문화라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유명 중국 유튜브채널중 하나인 <전서소가>에서 철판에 구운 고기를 상추에 싸 먹는 모습이 논란이 되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의 소유자인 '아펀'은 중국 윈난성에 거주한다. 채널에서 주로 다루는 음식이 대부분 그곳의 현지 음식인데 여기 등장한 상추쌈 장면은 어색하다. 일반적으로 중국인들은 채소를 날 것 그대로 먹지 않고 삶거나 볶아 먹는다. 게다가 중국의 물에는 석회질이 많아 끓여 먹어야 탈이 나지 않는다.

한국전쟁 (항미원조)

올해 발발한지 70주년을 맞은 6·25전쟁. 지난 10월 23일 중국에서 '한국전 참전 기념행사'에 참가한 시진핑 주석은 "한국전쟁은 미국 제국주의에 맞선 위대한 승리"라고 말했다. 다음날 미국 국무부의 대변인은 "한국전쟁은 북한의 남침"이라며 맞불을 놓았다. 표면적으로는 '누구의 침략인가'에 대한 갈등이지만 미·중 패권 경쟁에 한국전쟁을 이용한 것이다. 중국 출신 K팝 아이돌들의 행보가 논란이 되었다. 이들은 줄줄이 중국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에 항미원조 '70주년을 기념한다'는 게시물들을 리웨이보했다. (역사를 기억하고, 영웅에게 경의를 표한다는 내용)

중국은 왜 이럴까?

그들 나름의 이유가 있긴 하다. 고조선·고구려·발해 영토가 지금은 중국의 지배하에 있으므로 이들의 문명도 곧 중국의 문명이라는 우월감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