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는 온라인… '합종연횡' 이커머스, 치열한 경쟁 예고

공유
0

미래는 온라인… '합종연횡' 이커머스, 치열한 경쟁 예고

11번가-아마존, CJ-네이버, GS리테일-GS홈쇼핑 등 협력 소식 이어져

center
이커머스 시장이 커지면서 유통업체들의 '덩치 키우기' 활동이 주목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커머스의 덩치 키우기가 계속되면서 본격적인 규모 경쟁 구도에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지난 16일 11번가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과 손을 잡고 협력 서비스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11번가에서 아마존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11번가는 현재 자체 직구·역직구 서비스 역시 제공하고 있다. 크로스보더(직구·역직구) 시장을 넓힌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11번가와 아마존의 협력 외에도 최근 이커머스 업계에서는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사업 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CJ와 네이버의 지분 혈맹이다.

이 동맹을 기반으로 네이버의 오픈마켓 서비스인 스마트스토어와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서비스가 연계될 전망이다. 스마트스토어에서 편의성 높은 물류 서비스가 가능해지면서 네이버쇼핑의 경쟁력 역시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네이버가 검색과 쇼핑으로 쌓아온 빅데이터와 대한통운의 물류 데이터의 결합으로 이커머스 업계에 파란을 불러올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은 합병을 진행해 온·오프라인 커머스 플랫폼 선도를 꿈꾼다. 양사는 IT인프라와 데이터 역량의 결합해 '커머스 테크 리더'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물류 인프라와 배송 노하우 결합으로 종합 풀필먼트 사업으로 키우고, 적극적인 투자 기회 탐색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 찾기에 나선다.

GS리테일은 이번 합병과 관련해 "국내외 유통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치열한 생존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이커머스를 중심으로 협력이 계속되는 이유는 이커머스 시장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규모의 경쟁에서 밀리면 주도권을 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업계의 평이 나오기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65조 원 규모였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2018년 113조 원으로 사상 최초로 100조 원을 돌파했고, 지난해 134조 5830억 원까지 증가했다. 올해는 코로나19라는 특수 상황까지 겹쳐 급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돼 150조 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롯데온을 키워나가고 있는 롯데쇼핑 역시 중소 이커머스 인수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요 유통업체가 이커머스 시장에서 영역을 넓히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