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막판 뒷심 발휘해 초대형 원유운반선 10척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막판 뒷심 발휘해 초대형 원유운반선 10척 수주

center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운항중이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조선 사업부문을 맡고 있는 한국조선해양이 오세아니아 소재 선사로부터 30만t 급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10척을 수주했다고 17일 공시했다.

발주처 선사명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10척에 대한 계약 규모는 9857억 원으로 알려 졌다.

수주한 선박 가운데 7척은 한국조선해양 계열사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되며 나머지 3척은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된다. 건조된 선박들은 2023년 8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발주된 전 세계 VLCC 30척 가운데 21척을 수주해 총물량의 70%를 차지하며 관련 선종에서 수주 1위 자리를 차지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금까지 총 85척, 63억 달러(약 6조9700억 원)를 수주해 연간 수주 목표액의 57.3%를 달성한 상황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지금까지 270여 척의 VLCC를 건조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기술력이 큰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