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탈통신' 외치는 이통3사, 5G '자율주행'부터 드론택시까지

공유
2

'탈통신' 외치는 이통3사, 5G '자율주행'부터 드론택시까지

SKT, 5G V2X 중심으로 관련 기술 개발 중
KT-국토부 'K-드론시스템' 시연...드론택시 서울 도심 비행 성공
LG유플러스, 블루스페이스, 우진산전, 메트로플러스와 맞손

center
사진=dreamstime
국내 이통 3사가 전기차, 자율주행, 드론 택시 등 미래차 시장 선점을 위한 박차를 가한다. 이통3사는 5G 차량사물통신(V2X)중심으로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항공교통을 도심의 교통체계로 확장시키는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영역을 넓히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미래 성장 잠재력이 큰 모빌리티 사업을 따로 떼 독립 법인을 만든 가운데 5G V2X 중심으로 자율주행 관련 기술를 적극 개발하고 있다. HD맵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로드러너,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T맵 V2X 기술 등이다.

현재 SK텔레콤은 서울시와 5G 기반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실증 사업을 하고 있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 사업은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5G ADAS)와 HD맵 업데이트 기능이 탑재된 '로드러너'를 적용했다.

5G ADAS는 차선 이탈, 전방 추돌을 방지하는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하며, HD맵 업데이트는 도로 상황을 맵에 반영해주는 기술이다.

로드러너는 차량 운행 중 차선, 신호등, 교통상황 등의 교통 정보를 감지해 기존 HD맵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한다. 이는 자율주행차의 '두뇌' 역활을 담당하는 HD맵의 최신성을 유지 할 수 있게 해준다. 미래 자율주행 기능 구현을 위한 핵심 역할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전체 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C-ITS )를 관리하고 차량사물통신(V2X)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과 서울시는 ▲서울 주요 도로에 5G 센서·IoT 구축 ▲데이터 수집 및 안전 정보 전달을 위한 5G 관제센터 마련 ▲미래 교통수단인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조성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로드러너 디바이스'를 자체 개발하고, 삼성전자와 하만이 공동 개발한 차량용 5G 통신 단말과 함께 서울 시내 1700대의 버스·택시에 장착할 예정이다. 이는 도로 위험요소를 실시간 파악을 통한 알림으로 교통사고를 감소 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고정밀 측위에 기반한 효율적인 교통 흐름 관리 ▲ADAS 기반 도로/신호체계 취약점 분석을 통한 교통사고 예방 ▲도로 시설물 변화 자동 감지를 통한 교통 인프라 운영 효율화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center
비행체가 지난 11일 UAM 시연 행사에서 K-드론시스템을 통해 서울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사진=KT
KT는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주관하는 '드론택시 공개비행 시연'에서 무인비행체교통관리체계인 K-드론시스템(UTM)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K-드론시스템은 하늘을 나는 드론이나 무인비행체 등이 안전하게 비행하도록 돕고, 효과적으로 항로를 관리할 수 있는 UAM의 관제탑 같은 역할을 하는 시스템이다. 비행에 필수적인 공역 할당, 비행 허가·감시·모니터링 등이 주된 역할이다.

K-드론시스템은 동시에 많은 대수의 UAM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어 다수의 비행체 운용의 효율성 향상에 도움을 준다. 특히 KT의 K-드론시스템은 이날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무대 일대 상공에서 UAM과 드론이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도록 비행체들의 비행을 실시간으로 승인, 감시, 모니터링하는 중추 역할을 했다. 시연에 활용된 1대의 UAM과 6대의 드론 및 전시된 1대의 UAM은 K-드론시스템과 KT LTE 망을 통해 연계돼 있다.

KT는 국토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K-드론시스템 개발 및 실증 프로젝트를 2017년부터 수행 중이며, 인천·영월 등 지역에서 K-드론시스템 실증 사업을 마쳤다. 이 같은 다양한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비행 실시간 모니터링, 자동비행 등 비행체 운용시스템 보급 사업인 USS(UTM Service Supplier)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계획이다.

KT는 또 국가차원의 비행정보 관리용 시스템인 FIMS(Flight Information Management System)도 개발해 기체 등록, 교통현황 등 종합적인 정보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center
우진산전 충북 오창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메트로플러스 김태호 대표, 우진산전 김정현 사장, 블루스페이스 크리스틴 문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블루스페이스, 우진산전, 메트로플러스 등 국내외 전문업체들과 손잡고 '자율주행버스' 사업에 본격 나선다,

지난 11일 4개 사는 우진산전 충북 오창 공장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가는데 합의했다.

이번 협약의 첫 사업모델은 자율주행 ‘전기버스’다. 우진산전의 친환경 전기버스를 중심으로 LG유플러스의 V2X 기술과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 기술 등을 접목한다.

구체적으로 LG유플러스는 5G·LTE 통신망과 함께 다이나믹 정밀지도, 고정밀측위(RTK)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이 되는 안전 강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율주행버스의 운행 현황을 원격에서 확인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도 마련한다.

블루스페이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 미네소타주 등 미국 각지의 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해왔다. 자율주행의 인지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블루스페이스는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주변 환경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전기버스와 각 솔루션 간에 인터페이스를 연동하는 통합시스템의 구현은 메트로플러스가 담당한다.

협약 이후 4개 사는 연동 개발 및 테스트를 시작으로 내년 3분기까지 자율주행버스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버스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시티 등 연계 가능한 사업 모델을 발굴, 관련 기술을 확보하는 데에도 각 사의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