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 최대 쇼핑몰 사이먼 프로퍼티, 타우브만 28억 달러에 인수

공유
3

[글로벌-Biz 24] 미 최대 쇼핑몰 사이먼 프로퍼티, 타우브만 28억 달러에 인수

center
고급 쇼핑몰 소유주 타우브만은 미국 최대 쇼핑몰 소유주인 사이먼 프로퍼티 그룹과의 인수합병(M&A)을 위해 인수가격을 낮추기로 합의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최대 소매 부동산 투자 신탁 회사 사이먼프로퍼티그룹이 15일(현지시간) 경쟁업체인 타우브만을 8억 달러 인하한 28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사이먼 프로퍼티의 새로운 지분 인수조건은 원래 가격인 52.50달러보다 약 18% 하락한 43달러로 타우브만의 주식을 80% 매입한다.

타우브만 측은 지분의 3 분의 1을 거래 가격으로 판매하고 20% 지분은 보유함으로써 파트너 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타우브만은 2021년 3월 이전에는 보통주 배당금을 신고하거나 지급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사이먼과 타우브만의 이사회는 올해 말이나 2021년 초에 거래가 마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이먼프로퍼티그룹은 6월 10일 타우브만과의 인수합병(M&A) 계획을 취소한 바 있다. 지난 2월 경쟁업체인 타우브만을 36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했지만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극도로 커지면서 대규모 자금을 사용하기가 어려워진 것이다.

이후 타우브만은 합병 계약에서 계약을 위반했다며 사이먼 프로퍼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현재 양사는 관련 미결 소송을 해결했다고 밝혔다.

사이먼 프로퍼티 주식은 올해 약 50% 하락했고 타우브만 주식은 약 27% 상승했다.

사이먼 프로퍼티의 개정 인수발표안은 코로나19 백신이 널리 보급되고 소비자들이 다시 쇼핑하기 위해 상점으로 돌아가면 쇼핑몰에서의 트래픽이 반등할 것이라는 희망을 소매 부동산 업계에 불어넣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도 온라인 쇼핑 증가로 본톤이나 시어스 백화점 체인과 레스토랑 세입자들은 점포를 닫거나 파산하는 등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