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왼 통편집, 대마초 흡연 혐의 '쇼미더머니9'

공유
0

오왼 통편집, 대마초 흡연 혐의 '쇼미더머니9'

center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9'에는 대마초 흡입 혐의로 적발된 래퍼 오왼이 모자이크 되거나 통편집됐다. 사진=엠넷 방송 캡처
대마초 흡입 혐의로 적발된 래퍼 오왼(29·본명 김현우)이 엠넷 '쇼미더머니9' 출연분이 모자이크 되거나 통편집됐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9'에서 그루비룸×저스디스 팀의 3차 트리플 크루 배틀이 진행됐다.

오왼은 머쉬베놈, 미란이와 함께 3차 경연 트리플 크루 배틀에 나섰다.

그루비룸과 저스디스는 팀 리더를 만나 조언을 했다. 이날 오왼, 머쉬베놈, 미란이는 배틀 회의를 했으나 오왼은 모자이크 된 채로 나왔다.
배틀 결과 오왼이 속해있는 머쉬베놈 크루가 1위를 차지했다.

제작진은 또 3차 예선 무대에서도 제작진은 모자이크 처리로 오왼의 분량을 통편집했다.

한편, 지난달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9월 메킷레인 소속 래퍼 나플라(28), 루피(33), 블루(26), 오왼(29), 영웨스트(26) 등에 대해 대마초 흡연 혐의를 수사했다. 이후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지난 7일 이들 5명 중 영웨스트를 기소하고, 나머지 나플라, 루피, 블루, 오왼은 초범인 점을 고려해 기소를 유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왼은 현재 방송되고 있는 엠넷 '쇼미더머니9'에 참가자로 출연 중이었으나, 대마초 흡입 사실이 알려진 뒤 방송에서 하차했다.

영웨스트는 지난달 26일 대마초 흡연을 깊이 반성한다면서 활동 중단을 선언하면서 메킷레인을 떠났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