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승리로 ‘마스크·백신 전쟁’ 종료되길” 의사 출신 칠레 보건장관 기대

공유
0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승리로 ‘마스크·백신 전쟁’ 종료되길” 의사 출신 칠레 보건장관 기대

center
의사 출신인 엔리케 패리스 칠레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패리스 장관 페이스북 캡처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승리하면서 지구촌에서 진행됐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된 전쟁 혹은 외교전이 끝날 수 있다는 희망이 싹트고 있다고 칠레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대했다.

엔리케 패리스 칠레 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바이든의 당선으로 미국이 보다 통합을 이루고,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에서 촉발된 마스크, 위생용품 확보 전쟁이 종료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패리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기에) 무역전쟁으로 밸류 체인이 망가졌다”며 “칠레는 마스크 등을 확보하기 위해 군용기와 전세기를 비밀리에 보내기도 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이어 “끔찍한 기억인데, 다시는 반복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당선인이 민주주의와 국제사회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비전을 보여주길 바란다”며 백신 전쟁의 종료를 기대했다.

의사 출신인 패리스 장관은 당장은 코로나19가 종료되기 힘들겠지만, 칠레 등 각국 정부의 긴밀한 협력체제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