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여부 헷갈려

공유
0

[글로벌-Biz 24]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여부 헷갈려

center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하루에 네 차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원 검사를 받아 양성과 음성이 각각 두 번씩 나왔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일론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같은 날 코로나19 검사를 네 번 받았는데 양성과 음성이 2번씩 나왔다며 코로나19 검사의 정확성에 의구심을 제기했다고 로이터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매우 거짓스러운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오늘 코로나19 검사를 네 번 했는데 2번은 양성, 2번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네 번 모두 같은 기계, 같은 검사, 같은 간호사였고벡톤디킨슨(BD)사의 신속항체검사를 이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각기 다른 연구실에서 유전자증폭(PCR) 진단 검사 결과가 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한 트위터 사용자로부터 증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머스크 CEO는 "흔한 감기 증상이 있을 뿐 특이한 점은 없다"고 답했다.
항원검사에서 결론이 나오지 않음에 따라 머스크 CEO는 다른 곳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로 했다.

머스크 CEO는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다른 이들에게도 생길 것이다. 다른 실험실에서 한 PCR 진단검사 결과는 24시간 이내로 나온다"고 말했다.

벡톤 디킨슨은 주요 코로나19 항체검사 업체로 지난 9월 미국 요양원에서 신속검사 장비가 잘못된 양성 판정을 내렸다는 보고를 조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달 초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병원 의료 인력에 항체검사 결과에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미국 정규 주식시장 개장 전 시장인 프리마켓(Pre-market)에서 벡톤 디킨슨의 주가는 1.21% 하락하고 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