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배슬기 심리섭 결혼, 2살 연상연하 커플 오늘 본예식 "예쁘게 잘 살겠다"

공유
0

배슬기 심리섭 결혼, 2살 연상연하 커플 오늘 본예식 "예쁘게 잘 살겠다"

center
가수 겸 배우 배슬기와 유튜버 심리섭이 13일 결혼식을 올려 정식 부부가 된다.
TV 조선 '아내의 맛'을 통해 알콩달콩한 신혼 일상을 보여준 가수 겸 배우 배슬기(34)와 유명 유튜버 심리섭(32)이 결혼식을 올린다.

배슬기, 심리섭은 13일(오늘) 서울 모처에서 결혼 본 예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된다.

앞서 배슬기는 지난 8월 심리섭과의 결혼을 발표했다. 지인으로 지내던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한지 3개월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배슬기는 방송에서 "엄마가 심리섭 팬이었다"면서 "방송을 보고 메일을 보냈는데, 실제로 만나게 됐다"며 첫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center
사진=배슬기 인스타그램 캡처
배슬기는 당시 자필 편지를 통해 "결혼은 남들 이야기로만 생각하며 살던 제가 '앞으로의 남은 인생은 이 사람과 함께 하고싶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이런 행복한 생각을 하게 해 준 제 남자는, 나이는 저보다 어리지만 크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멋진 남자다, 비연예인이지만 마냥 평범하지만은 않은 사람이다"라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전했다.

이어 "앞으로 더 활발한 연기 활동으로 좋은 모습도 보여주고 한 남자의 아내로서도 행복한 가정 꾸리며 예쁘게 잘 살겠다. 따뜻한 사랑 베풀며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center

심리섭 역시 "결혼을 하게 됐다. 학창 시절 친구들과 함께 TV에 나오는 당대 최고의 스타 배슬기를 보면서 ‘저런 여자랑 만나는 남자는 대체 어떤 남자일까?’하며 라면이나 끓여 먹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개천에서도 용이 나올 수 있다는 말을 굳게 믿고 무작정 앞만 보며 열심히 달려왔더니 어느샌가 제가 꿈에도 그리던 이상형인 배슬기와 만나는 그 '어떤 남자'가 되어 있다"며 "항상 누군가가 꿈이 뭐냐고 물으면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게 내 꿈이라고 대답했었는데 슬기를 만나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어 너무나 행복하다. 슬기를 처음 만난 날 생각했다. '아, 나는 이 여자를 만나려고 그토록 열심히 살았구나'라는 걸. 축복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당초 두 사람은 9월 25일 결혼식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이 한 차례 연기됐으며 오늘 정식으로 백년가약을 맺는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