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H, 4조 투입해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짓는다

공유
0

LH, 4조 투입해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짓는다

한수원‧한국데이터센터聯과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개발 위해 '맞손'

center
변창흠 LH 사장(사진 가운데),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사진 오른쪽)과 강중협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 회장(사진 왼쪽)이 6일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맞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총 4조 원을 투입해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개발에 나선다.

LH는 지난 6일 서울지역본부에서 한국수력원자력(KHNP),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KDCC)와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신재생에너지 기반의 데이터센터 파크 공동개발 ▲집적단지 내 에너지 효율화 기술협력 ▲폐열 등의 자원재활용 기술협력 ▲데이터센터 및 신재생에너지 전·후방 연관 산업 유치 및 지원 협력 등이다.

세 기관은 그동안 쌓아온 데이터센터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해 안정적인 친환경 전력공급을 위한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기반의 집적화 된 데이터센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 파크는 데이터센터 클러스터, 신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연관 산업 클러스터로 구성되며, 약 4조 원을 들여 9만㎡ 이상의 규모로 조성된다.

LH는 매년 20%씩 증가하는 데이터시장 성장률에 맞춰 지속적인 인프라 확대와 함께, 시중 부동자금 유입을 위한 국민 공모형 리츠 등 다양한 사업방안 또한 마련할 예정이다.

LH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친환경 에너지 자립형 미래도시 업무협약'도 함께 체결했다. 데이터센터 파크의 에너지 자립형 모델을 스마트시티 등 향후 LH가 조성하는 사업지구에 확대 적용하고, 수소경제 활성화 및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수소에너지 융·복합형 신사업을 공동 발굴하는 등 중장기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그린에너지 데이터센터뿐만 아니라 향후 3기 신도시 등에 다양한 디지털·그린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해 친환경 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을 선도하고 지속가능한 도시경쟁력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