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취업응시자 31%, 서류전형 치명적 실수

공유
0

취업응시자 31%, 서류전형 치명적 실수

center
자료=사람인


입사 지원자들이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등 서류를 제출할 때 저지르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는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3일 491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당락을 좌우하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 1위는 ‘자격조건 미달’로 31.4%를 차지했다.

학력, 어학점수 등 명시된 자격조건에 미달하는 조건을 기입하고 제출하는 것이 가장 좋지 않은 실수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기업명 잘못 기재’ 16.9%, ‘기업 관련 내용 틀림’ 9.4%, ‘지원분야 잘못 기재’ 9.2%, ‘사진 누락’ 7.1%, ‘자기소개서 누락’ 6.7%, ‘제출서류 미첨부’ 3.3%, ‘마감기한 지나고 제출’ 2.4% 등으로 나타났다.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하는 지원자는 평균 26.5%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지원자가 실수를 저질렀을 때 48.9%가 ‘감점한다’고 밝혔다.

‘무조건 탈락시킨다’는 기업도 36.9%나 됐다.

평가에 반영하지 않는 기업은 14.2%였다.

감점을 하거나 무조건 탈락시키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58.7%(복수응답)가 ‘기본자세가 안 되어 있어서’라고 밝혔다.

‘묻지 마 지원인 것 같아서’ 56.3%,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 35.9%, ‘꼼꼼하지 못한 성격인 것 같아서’ 21.9%, ‘입사하고도 실수를 많이 할 것 같아서’ 15.7% 등이었다.

서류전형의 실수로 인해 탈락하는 지원자는 전체 지원자 중 40.4%에 달했다.

한편, 기업이 서류를 심사할 때 최악으로 생각하는 유형은 ‘지원 직무와 무관한 내용이 담긴 유형’ 29.9%, ‘베끼거나 짜깁기한 유형’ 14.9%, ‘핵심이 없고 산만한 유형’ 14.7%, ‘작성하지 않은 항목이 있는 유형’ 11%, ‘열정 및 비전이 느껴지지 않는 유형’ 10.4%, ‘추상적, 감상적인 내용만 늘어놓은 유형’ 9.8% 등의 순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