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랜드는 카카오, AK플라자는 네이버 손잡고 '온오프' 동행 활발

공유
1

이랜드는 카카오, AK플라자는 네이버 손잡고 '온오프' 동행 활발

이랜드-카카오, 비즈니스와 기술 협력 위한 MOU 체결
AK플라자, 백화점 최초 ‘네이버페이’ 오프라인 결제 도입

center
김지원 이랜드 시스템즈 부장(왼쪽부터), 문옥자 이랜드 시스템스 대표, 최형욱 이랜드그룹 최고 전략 책임자 전무, 정의정 카카오 수석 부사장(CBO), 서성욱 카카오 비즈플랫폼 책임자 이사, 김유미 카카오 스마트채팅플랫폼 책임자 이사. 사진=이랜드그룹
이랜드그룹(이하 이랜드)이 카카오와 손잡고 온라인 쇼핑의 판을 바꾼다.

이랜드는 카카오와 업계 최초로 업무 협약을 맺고 카카오톡 기반의 커머스 경험 강화를 위한 기술 협업을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정의정 카카오 수석부사장(CBO), 서성욱 카카오 이사, 김유미 카카오 이사, 최형욱 이랜드그룹 최고 전략 책임자, 문옥자 이랜드 시스템스 대표와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에서는 ▲양사 플랫폼과 데이터 연동 기반의 사용자 커머스 경험 강화 ▲카카오 챗봇 기술 협업 기반의 이랜드 그룹 전체 챗봇커머스 적용 등에 대한 협의가 이뤄졌다.

이랜드는 그룹이 가진 유통, 패션, 외식, 호텔 등 콘텐츠를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카카오톡 기반의 온라인 쇼핑 채널을 확보하고 카카오는 이랜드가 운영하는 다양한 사업군의 콘텐츠를 확보하게 된다.

정의정 카카오 수석부사장(CBO)은 “양사의 주요 비즈니스‧기술 협업으로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제공해 카카오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한 비즈니스 활성화 사례를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최형욱 이랜드 최고 전략 책임자는 “전 세계적으로 이미 온라인 쇼핑 시장은 메신저, 플랫폼 등을 기반으로 한 시장으로 넘어가는 흐름을 보인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가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신개념 커머스 플랫폼을 함께 개척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랜드의 이번 도전은 최근 유통업계에서 활발히 전개되는 ‘온-오프라인 동맹’에 합류한 것이라 더욱 의미가 있다.

center
AK플라자는 백화점 최초로 오프라인 매장에 네이버페이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사진=AK플라자


같은 날 AK플라자는 오프라인 매장에 간편결제 서비스인 네이버페이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온라인몰이 아닌 오프라인 매장에서 네이버페이 결제를 할 수 있게 된 것은 백화점 가운데 AK플라자가 처음이다.

네이버페이를 사용할 수 있는 곳은 분당점, 수원점, 평택점, 원주점 등 모든 AK플라자 점포와 종합쇼핑몰인 AK&의 홍대점, 기흥점이다. 매장에서 네이버페이 결제를 하면 네이버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고,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등 다른 서비스를 추가로 이용할 경우 포인트 적립을 최대 4배까지 할 수 있다.

이에 앞서 10월 26일 네이버와 CJ그룹은 각각 이사회를 열고 6000억 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기로 하면서 글로벌 콘텐츠 시장 진출에 뜻을 모았다. 이마트24는 10월 12일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현대백화점과 홈플러스는 각각 올해 5월과 8월 ‘네이버 장보기’에 입점하며 온라인 사업 강화에 나섰다.

업계 한 관계자는 “연합전선을 형성한 네이버와 CJ그룹이 온라인 쇼핑의 최대 포식자로 등극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유통업계의 공통된 견해다. 이번 이랜드-카카오의 제휴도 비슷한 맥락에서 눈여겨 봐야 한다”면서 “온-오프라인 동맹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