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갤러리아百, ‘미리 크리스마스’ 마케팅 돌입

공유
0

갤러리아百, ‘미리 크리스마스’ 마케팅 돌입

대형 크리스마스트리, 선물숍, 겨울용 의류 등 콘텐츠 '풍성'

center
갤러리아백화점이 발 빠른 크리스마스 마케팅에 돌입했다. 사진=갤러리아백화점
갤러리아백화점이 대형 크리스마스트리와 크리스마스 선물 팝업 매장 등 11월부터 발 빠른 크리스마스 마케팅에 나섰다.

매년 명품 브랜드와 크리스마스 조형물을 기획했던 갤러리아백화점은 올해 글로벌 패션 하우스 ‘펜디’와 손을 잡고 대형 샹들리에 트리 조형물을 선보인다. 샹들리에 트리 조형물은 오는 5일부터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 광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만나볼 수 있는 크리스마스 선물숍을 명품관과 광교점에서 연말까지 운영한다. 이번 선물숍의 주제는 ‘윈터 블룸(Winter Bloom)’ 이다. 갤러리아는 ‘추위 속에서도 활짝 핀 겨울꽃이 지닌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현 코로나19 시국에 맞춰서 기획했다.

대표적으로 갤러리아 시그니처PB ‘갤러리아 캐시미어’는 잠옷처럼 편한 착용감으로 집 근처에서 편히 입을 수 있는 다채로운 라운지웨어세트와 캐시미어로 만든 니트 머플러, 타이트한 조직감의 자가드 패턴 스카프 등을 준비했다.

캐시미어 외에도 인테리어로 활용 가능한 개성 있는 생활용품도 만나볼 수 있다. 패브릭 생활용품 브랜드 ‘호호당’과 협업해 만든 윷놀이 세트, 특수용액이 담긴 병에 식물을 온전한 상태로 보존할 수 있는 ‘하비리움’, 사용 후 화병으로도 활용이 가능한 ‘플라워 디퓨져’, 김하윤 작가와 협업한 디저트 등이 있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매년 명품 브랜드들과 협업한 크리스마스트리와 다채로운 크리스마스 콘텐츠를 선보여왔다. 올해 역시 대형 샹들리에 크리스마스트리 그리고 캐시미어에 특화된 크리스마스 선물숍 등으로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