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디펜스, KT와 함께 국방로봇·5G 기술 협력

공유
0

한화디펜스, KT와 함께 국방로봇·5G 기술 협력

양사 국방로봇 사업협력 MOU 체결
다목적 무인차량에 적용해 장거리 원격·자율운행 등 운용검증

center
한화디펜스 미래기술센터장 김태형 상무(좌측 4번째)와 KT 기업사업전략본부 융합사업개발담당 이대형 상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지난 26일 한화디펜스 판교 R&D 센터에서 5G 국방 무인지상장비 분야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와 KT가 국내 최초로 국방로봇 분야에 특화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협력에 나선다.

한화디펜스는 지난 26일 국방 무인지상장비 분야 전반에 걸친 협력과 제휴를 위해 KT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한화디펜스는 다목적 무인차량 등 다양한 무인지상장비에 5G 원격·자율주행 통신기술을 적용하고 KT는 국방로봇이 운용되는 군부대에 5G 군용 인프라(MEC) 구축사업을 협력 추진할 예정이다.

양측은 또 국방로봇 무선통신 기술과 콘텐츠, 서비스 기반의 협력 비즈니스를 통해 국방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국책 국방로봇 사업에 참여 중인 한화디펜스는 5G 상용 무선통신 기술 협력을 통해 무인지상장비 분야 기술력과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center
한화디펜스 다목적 무인차량이 배치돼 있다. 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는 앞서 국내 최초로 민·군 협력과제로 다목적 무인차량을 개발해 시범운용을 마쳤다. 이어 지난해 육군이 주관한 운용시범과 전투실험에서 원격주행과 자율이동과 장애물 회피, 드론 통신중계, 총성감지 원격사격 등 다양한 인공지능(AI)과 무인 운용 기술을 성공적으로 입증한 바 있다.

군용 망으로 작전하면 드론(drone:무인항공기)을 활용한 원격통신 중계를 하게 되면 작전반경이 2~3배 확장될 수도 있다. 또한 보조링크로 5G 통신장비를 적용하면 5G 네트워크를 통해 장거리에서 원격·자율주행과 운용이 가능해진다. 특히 도시작전과 고속주행 때 대용량의 영상과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어 임무 때 안정적인 통신성능을 보장할 수 있다.

김태형 한화디펜스 미래기술센터장(상무)은 “한화디펜스는 방위사업청, 국방과학연구소와 가장 많은 국방로봇을 개발 중인 가운데, 육군 상용통신망 제공 계획을 가진 KT와의 사업협력은 무인지상장비 개발과 관련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다목적 무인차량과 무인수색차량 등 한화디펜스의 다양한 국방로봇 플랫폼의 원격주행과 자율주행 운용 성능을 검증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